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9904 0962019121556899904 06 0603001 6.0.2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78328000 1576378331000 related

방탄소년단 뷔, 사생팬 고충 토로 "비행기까지 탑승…정말 무섭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뷔가 사생팬들의 도넘은 행동에 힘든 심경을 밝혔다.

뷔는 15일 네이버 V라이브 ‘BTS’ 채널을 통해 ‘저도 오랜만’이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뷔는 “방금 씻고 바로 켰다. 요즘 연말이라서 그런가 잠이 오지 않는다. 그래서 아미(팬덤)분들이랑 얘기도 하고 싶어서 켜게 됐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소소한 근황을 전하며 팬들과 소통한 뷔는 사생팬들로 인한 고통을 토로하기도 했다.

뷔는 사생팬들 때문에 전세기를 탈 수밖에 없었다면서 “제가 대표해서 얘기해야겠다. 저희가 전세기를 타지 않나. 사실은 저희도 비행기를 타고 싶지만, 장거리 비행을 할 때 타는 걸 아시고 저희 앞자리나 옆자리에 앉으시는 분들이 계신다. 아무래도 그런 사적인 공간에서 마음 놓고 편히 못 쉬어서 많이 불편했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솔직하게 말하면 안 그러셨으면 좋겠다. 여기까지만 하겠다. 무섭다. 정말 무섭다”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안겼다.

연예인의 사생활까지 침범하는 극성팬을 뜻하는 사생팬들로 인해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는 건 비단 어제 오늘 일은 아니다. 아이돌 가수들의 사생활 보호를 위한 내외부적인 관리와 함께 팬들 스스로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네이버 V라이브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