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9278 0352019121556899278 01 0106001 6.0.2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74998000 1576375504000 related

북, “동창리 ‘중대 실험’, 또 다른 전략무기에 적용될 것”

글자크기
박정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 ‘담화’

“최고영도자 결심 철저 관철 모든 준비”

“대화도, 대결도 낯설어 말아야” 여지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국방과학원이 13일 밤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7분간 진행한 “중대한 시험”은 “미국의 핵위협을 견제·제압하기 위한 또다른 전략무기 개발에 적용되게 될 것”이라고 박정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이 14일 밤 밝혔다.

박정천 총참모장은 14일 밤 <조선중앙통신>으로 발표한 ‘담화’에서 “최근에 진행한 국방과학연구시험의 귀중한 자료들과 경험 그리고 새로운 기술들은 미국의 핵위협을 확고하고도 믿음직하게 견제·제압하기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또 다른 전략무기 개발에 그대로 적용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참모장은 “힘의 균형이 철저히 보장돼야 진정한 평화를 지키고 우리의 발전과 앞날을 보장할 수 있다”며 “우리 군대는 최고영도자(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그 어떤 결심도 행동으로 철저히 관철할 수 있는 모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참모장의 담화는, 국방과학원이 “13일 22시41분부터 48분가지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중대한 시험이 또다시 진행되었다”며 “믿음직한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을 더한층 강화하는 데 적용될 것”이라고 14일 오후 발표한 지 7시간여 만에 나왔다.

박 참모장은 담화에서 “우리는 적대세력들의 정치적 도발과 군사적 도발에도 다 대비할 수 있게 준비돼 있어야 하며 대화도, 대결도 낯설어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첨예한 대결 상황 속에서 미국을 비롯한 적대세력들은 우리를 자극하는 그 어떤 언행도 삼가야 연말을 편하게 지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과 힘의 대결 의지를 강조하면서도, 미국의 양보가 있다면 “대화”로 돌아설 수 있음을 내비친 셈이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