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8980 0562019121556898980 05 0507001 6.0.22-RELEASE 56 세계일보 4245982 false true true false 1576374065000 1576388658000

MLB 네트워크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에게 적극 러브콜"

글자크기
세계일보

뉴시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의 류현진(32·사진)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적극적인 러브콜을 받았단 소식이 전해졌다.

현지 매체 MLB 네트워크는 15일(한국시간) “토론토는 매우 진지하게 류현진을 바라보고 있다”며 “토론토는 최근 우완 투수 태너 로어크(미국)와 계약했지만, 여전히 투수진 전력 보강을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같은날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MLB.com)도 토론토가 류현진 영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전하면서 “토론토는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캐나다)와 보 비셰테, 캐번 비지오(미국), 로데스 구리엘 주니어 등 젊은 야수를 보유하고 있지만, 상위권으로 올라서기 위해서는 로테이션 보강이 필수적”이라며 “내년 FA 시장에는 에이스급 선발투수가 별로 없기 때문에 이번에 류현진을 데려오려 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토론토의 구애 또한 꽤 적극적인데,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지 매체들은 최근 수일 사이 토론토가 스토브리그 목표를 류현진 영입에 두고 있다고 줄줄이 알렸다.

다만 류현진의 반응은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진출을 넘보기 힘든 전력인 데다 류현진이 뛰었던 내셔널리그와 달리 지명타자 제도로 완급 조절을 하기 힘든 아메리칸리그에 속해있다.

스포츠 투데이에 따르면 토론토는 올시즌 67승95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년 연속 4위에 머물렀다.

선발 평균자책점은 4.79로 메이저리그 30개 팀 중 22위, 두자릿수 승수를 달성한 투수도, 규정 이닝을 채운 투수도 없었다. 팀내 최다승은 트레트 쏜튼이 세운 6승(9패)이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