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8878 0972019121556898878 06 0602001 6.0.2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73191000 1576373526000 related

'전지적 참견 시점' 브라이언X워킹맘 매니저, 훈훈 '케미'…시청률 7.9%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전지적 참견 시점 브라이언 / 사진=M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워킹맘 매니저와 브라이언의 독특한 케미가 시청자 마음을 울렸다.

15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은 수도권 기준 시청률 1부 7.0%, 2부 7.9%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초로 워킹맘 매니저가 등장했다. 그 정체는 바로 그룹 플라이 투 더 스카이 브라이언의 매니저. 매니저는 브라이언을 알뜰살뜰 챙겼다. 브라이언은 그런 매니저에게 때로는 유쾌하게 장난도 치고, 그만의 방법으로 매니저를 향한 애정을 표현하는 모습을 보였다.

브라이언 매니저는 새벽부터 일어나 브라이언을 위한 배숙을 직접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매니저는 브라이언을 항상 주시하고 컨디션을 체크하며 챙기거나, 모든 상황에 대비한 물품이 가득 들어있는 매니저만의 만능 캐리어를 선보이는 등 사소한 것도 기억하고 섬세하게 챙겼다.

또 매니저는 브라이언을 향한 애정 어린 잔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매니저는 브라이언에게 "감기 걸리지 않으려면 찬 음료 먹으면 돼요, 안돼요"라며 건강을 걱정했다. 이에 브라이언이 지지 않고 유쾌하게 대답했고, 매니저는 이 같은 브라이언의 장난 가득한 말도 다 받아주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브라이언 역시 매니저를 생각했다. 브라이언은 채소를 먹지 않고 편식하는 매니저에게 직접 쌈을 싸주며 챙겼다. 여기에 브라이언은 영어 공부를 하는 매니저를 위해 영어로 대화를 하는가 하면, 외국인 친구와의 통화를 주도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 지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때로는 엄마와 아들 같고, 때로는 친구 같고, 마음이 잘 맞는 파트너 같기도 한 이들의 묘한 관계에 참견인들은 "연예인과 매니저의 이런 케미는 처음 본다"는 반응을 쏟아냈다.

무엇보다 온 가족의 든든한 지원을 받는 매니저의 모습이 관심을 모았다. 매니저는 "가족들의 응원 덕분에 새로운 꿈에 도전할 수 있었고, 매니저 일을 하는 지금이 정말 행복하다"며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뒤늦게 새로운 꿈에 도전한 브라이언 매니저의 용기가 많은 이들에게 응원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브라이언은 항상 자신을 챙겨주는 매니저를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브라이언은 "20주년 앨범이 나왔을 때, 매니저가 가장 먼저 떠올랐다"고 말하며 울컥했다. 브라이언의 이러한 진심을 들은 매니저 또한 눈시울이 붉어졌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