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8034 0182019121556898034 05 0501001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69647000 1576369688000

‘배추보이’ 이상호, FIS 스노보드 월드컵서 은메달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배추보이’ 이상호(24·하이원)가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이상호는 15일(한국시간) 이탈리아 코르티나담페초에서 열린 2019-20시즌 FIS 스노보드 월드컵 남자 평행 대회전 경기에서 출전 선수 67명 중 2위에 올랐다.

2017년 3월 터키 대회 은메달, 올해 2월 평창 대회 동메달 이후 이상호가 월드컵에서 딴 세 번째 메달이다.

매일경제

배추보이 이상호. 사진=AFPBBNEWS=News1


예선을 5위로 통과한 이상호는 16강전에서 홈 코스의 가브리엘 메스너(이탈리아)를 따돌리고 8강에 진출했다. 8강에서 예선 4위였던 라도슬라프 얀코프(불가리아)를 제친 이상호는 4강에서 루카스 마티스(오스트리아)를 1.31초 차로 앞서며 결승에 올랐다.

그러나 결승에서 만난 롤랑 피슈날러(이탈리아) 0.86초 차로 패하는 바람에 첫 월드컵 우승을 놓치고 말았다.

이상호는 평창올림픽 당시 스노보드 평행 대회전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한국 스키 종목 최초의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 초등학생 시절부터 고향인 강원도 정선 고랭지 배추밭에서 스노보드를 타 별명이 배추보이로 잘 알려져 있다.

이제 이상호는 이탈리아 카레차에서 열리는 시즌 네 번째 월드컵 대회 평행 대회전에서 연속 메달 획득을 노린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