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7892 1102019121556897892 03 0301001 6.0.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68882000 1576368908000 related

30~50대 男취업자 28개월째 감소…역대 최장

글자크기
최근 취업자 수와 고용률 등 핵심 고용지표가 호조를 보이고 있지만, 정작 경기 흐름의 바로미터로 꼽히는 30~50대 남성 취업자 수는 역대 최장기간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감소를 반영한 고용률도 동반감소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조선비즈

11월 2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9 글로벌 무역인력 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정보를 살펴보고 있다. / 연합뉴스



15일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30·40·50대 남성 취업자는 2017년 8월부터 올해 11월까지 28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이는 1982년 7월 관련 월별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장 연속 감소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15년 4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19개월 연속이었다. 2015년(2.8%)과 2016년(2.9%) 경제는 3%를 밑도는 부진한 성장을 보였다.

30·40·50대 남성 취업자는 종사상 지위별로는 1년 이상 고용계약 기간을 맺은 상용근로자, 산업별로는 제조업 일자리에 주로 포진하고 있어 경기 부침의 영향을 다른 연령대, 성별보다 크게 받는다.

앞서 외환위기 시기인 1998년 1월부터 1999년 3월까지 15개월, 글로벌 금융위기 영향이 이어진 2009년 3월부터 같은 해 8월까지도 30·40·50대의 남성 취업자 수가 연달아 감소한 바 있다.

연령별로 나눠보면 특히 30대 남성 취업자의 감소세가 두드러진다. 30대 남성 취업자 수는 2014년 8월부터 5년 넘게 전년 동월 대비 감소하고 있다. 여기에 2015년 1월부터는 40대 남성 취업자 수도 줄어들고 있다. 50대의 경우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1월까지는 감소했다가 최근에 증가세로 돌아선 상태다.

30∼50대 남성 인구가 감소하고는 있지만 이를 고려하더라도 취업자 수 감소는 두드러진다. 통계청 장래인구특별추계에 따르면 30∼50대 남성 인구는 2016년부터 감소세로 접어들었다. 2017년 4만9192명, 지난해 2만7808명, 올 한해 5만7712명이 줄어드는 것으로 추계한다.

그러나 인구 변화를 반영한 30·40·50대 남성 고용률을 살펴보면 2018년 2월부터 올해 11월까지 단 4차례(2018년 2월, 2018년 4월, 2018년 12월, 2019년 8월)를 제외하고는 동반 감소 중이다. 고용률은 만 15세 이상 인구 가운데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을 뜻하며, 얼마나 많은 사람이 실제로 취업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실업률의 경우 자발적으로 취업을 포기하는 구직단념자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지만, 고용률은 자발성 여부에 영향을 받지 않고 인구 변화를 반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연령별로 보면 30대 남성 고용률은 2018년 3월 89.7%로 떨어진 뒤 단 한 차례도 90%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40대 남성 고용률도 지난달 90.8%로, 11월 기준 2000년(90.4%) 이후 19년 만에 가장 낮았다. 전년 동월 대비 고용률 감소폭은 1.6%포인트로, 2009년 3월 이후 가장 컸다. 50대 고용률은 11월 기준 86.5%로, 2018년 2월부터 감소를 지속하고 있다.

세종=정해용 기자(jh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