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7840 0182019121556897840 05 0507002 6.0.22-RELEASE 18 매일경제 51293293 false true true false 1576368393000 1576368486000

레일리, SNS에 작별 인사 “MLB 다시 한 번 도전하고 싶었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롯데 자이언츠에서 지난 5시즌 동안 뛰었던 브룩스 레일리(31)가 자신의 SNS에 작별 인사를 남겼다.

롯데는 14일 새 외국인 투수로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활약한 우완투수 댄 스트레일리(31)를 영입했다. 앞서 계약을 마친 애드리안 샘슨과 함께 1, 2선발 라인업 구성을 마쳤다.

이는 지난 2015시즌부터 롯데에서 활약한 레일리와의 결별도 확정짓는 것이다.

매일경제

롯데에서 뛴 브룩스 레일리가 SNS에 작별 인사를 전했다. 사진=천정환 기자


이에 2015시즌부터 롯데에서 뛰었던 레일리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롯데에서 뛰는 날이 끝난다는 것은 상상하기도 어렵다. 멋진 경험이자 여정이었다. 꾸준히 응원을 보내준 팀원들과 코칭 스태프,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나와 가족들을 환영해준 부산 사람들도 고맙다. 사직 이웃들과 동네 식당 직원들, 구장 경비 요원들, 택시 운전사들도 고맙다”며 진심을 전했다.

레일리는 “앞으로 사직에서 받은 환영은 받지 못할 것이다. 내 삶에서 영원히 특별한 시간으로 남을 것이다”며 “내 꿈을 위해 해외에서 5년간 희생해준 아내와 가족들에게도 감사하다”고 했다.

이제 레일리는 정든 부산을 떠나 메이저리그에 재도전한다. 그는 “미국으로 돌아오는 건 힘든 결정이었지만 옳은 결정이라고 느꼈다. 나는 항상 메이저리그에 한 번 더 도전하고 싶었고, 지금이 그 꿈을 좇을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