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7315 0962019121556897315 06 0602001 6.0.2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62961000 1576362966000 related

'사풀인풀' 김재영, 결국 설인아에 이별 통보 "싫어졌어"[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사풀인풀’ 김재영이 결국 설인아에게 이별을 통보했다.

14일 방송한 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는 김설아(조윤희 분)의 부탁을 받고 고민에 빠진 구준휘(김재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청아(설인아)와 구준휘에게는 유난히 수난이 많았다. 특히 김청아는 구준휘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했다는 것에 서운함을 느꼈다. 구준휘는 “하루에 하나씩만 알려줄 것”이라고 말했고 김청아는 그런 구준휘에게 “내가 먼저 떠날 일은 없다”라고 단언했다.

하지만 김설아는 김청아의 연인이 구준휘라는 소식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그는 고민 끝에 구준휘를 만나 설득했다. 그럼에도 구준휘는 굳건했고, 김설아는 “어차피 잘될 수 없다는거 잘 알지 않냐. 깊어지기 전에 청아와 정리해달라”라고 부탁했다.

결국 고민 끝에 구준휘는 김청아를 찾아갔다. 순찰을 돌다 구준휘를 만난 김청아는 기쁜 마음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구준휘는 그런 김청아에게 “나한테서 떨어져달라. 이제 네가 싫어졌다”라고 매몰차게 이별을 선언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김설아와 문태랑(윤박)은 더욱 서로에 대한 마음이 깊어져갔다. 문태랑은 문해랑(조우리)의 말에도 흔들리지 않았다. 김설아도 자신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노력하는 도진우(오민석)에도 끄덕하지 않았고, 아버지 김영웅(박영규)에게도 “그곳으로 안돌아간다”라고 말했다.

김설아는 문태랑에게 “난 부가가 되고 싶었지만 그냥 이렇게 살아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문태랑은 그런 김설아에게 “천천히 가보자. 널 지켜줄 것”이라고 말했다. 도진우도 이런 모습을 목격해 세 사람 사이에 긴장감이 흘렀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KBS2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