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7148 0962019121556897148 06 0602001 6.0.2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60201000 1576360206000 related

첫방 '사랑의 불시착' 현빈X손예진, 北서 운명적 만남→묘한 분위기[SS리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현빈과 손예진이 북한에서 운명 같은 첫 만남을 가졌다.

14일 첫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는 윤세리(손예진 분)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해 북한군 리정혁(현빈 분)과 만난 이야기가 그려졌다.

당찬 성격을 가진 재벌가 딸인 윤세리. 미모까지 뛰어나 그의 일거수일투족은 언론의 관심사가 되기도 했다. 전 남자친구 차상우(정경호 분)와 데이트하는 모습이 연예 매체에 포착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기도 했다.

윤세리가 속한 기업은 곧 경영 후계자를 발표해야 했다. 윤세리 큰 오빠와 작은오빠 윤세준(최대훈 분)과 윤세형(박형수 분)은 후계자 자리에 욕심을 내며 서로를 깎아내리고 경계했다. 하지만 후계자 주인공은 다름 아닌 윤세리였다. 윤증평은 윤세리를 후계자로 삼겠다고 발표했고 윤세리는 기쁜 마음으로 이를 수락했다. 윤세준과 윤세형은 자신들이 후계자들이 될 수 없음에 배 아파했다.

얼마 후 패러글라이딩에 몸을 실은 윤세리는 “그동안 너무 고생했어. 이제 높이 올라갈 일만 남았다”라며 자축했다. 하지만 갑자기 강풍이 불더니 어디론가 휩쓸려갔다.

윤세리는 정신을 차린 후 자신이 한 나무에 걸려있다는 걸 알아차렸다. 사방을 둘러봤지만 온통 나무와 풀 뿐이었다. 무언가 이상하다고는 짐작했으나 북한인 줄은 꿈에도 몰랐던 윤세리는 구조를 요청했고, 이는 마침 순찰 중이던 북한군 리정혁이 듣게 됐다.

스포츠서울


윤세리는 리정혁이 북한군인걸 알아차렸지만 그를 귀순 병사로 오인했다. 이어 “급하게 긴급 투입된 북한 엘리트? 신고 안 할테니 안심하세요. 그럼 이만”이라며 자리를 뜨려 했지만 리정혁은 “그쪽이 북에 온 것”이라고 알렸다. 어처구니없다는 반응을 보였던 윤세리는 현실을 인정한 후 사고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하지만 북한군의 조사에 임할 수밖에 없다는 현실에 한탄했다.

리정혁은 윤세리가 도망치려 하자 윤세리를 쫓아 몇 걸음을 뗐는데 지뢰를 밟고 말았다. 설상가상으로 무전기도 놓쳤다. 윤세리는 이를 기회로 여기고 “저는 이만 가보겠다. 일이 많아서”라며 다시 도망가려 했다. 그순간 다른 북한군이 등장해 윤세리는 달리고 또 달렸다. 리정혁은 동료의 도움으로 지뢰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전속력으로 도망치던 윤세리는 한 철조망까지 넘으면서 다리에 부상도 입었다. 아픈 몸을 이끌고 어디론가 계속 걸음을 옮겼고 한 마을에 도착했다. 남한에 도착한 줄 알았건만 그의 위치는 여전히 북한이었다. 북한 주민들을 보며 충격에 빠진 윤세리 앞으로 북한군 보위국 소속 조철강(오만석 분)이 지나갔고, 그때 누군가 윤세리가 몸을 숨기도록 도왔다. 윤세리를 위기에서 구해준 사람은 리정혁이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재회하면서 또 다른 이야기를 기대하게 했다.

한편 윤세준과 윤세형은 윤세리 실종 소식에 내심 기뻐했다. 이들은 후계자의 부재라는 뜻밖의 상황에, 윤세리가 돌아오지 않기를 고대했다.

역시 현빈과 손예진이었다. 두 배우의 안정적인 연기력이 보고 듣는 재미를 완성했다. 현빈은 앞서 영화 ‘공조’에서도 북한군 캐릭터를 소화했던 바. 경험치가 있는 터라 더욱 자연스러운 북한말 연기로 이질감 없는 연기를 선보였다. 손예진은 엉뚱하고 발랄한 연기를 선보여 다시금 ‘로코퀸’의 진가를 기대하게 했다.

다만 판타지적 요소가 섞였다지만 어설프고 개연성 떨어지는 전개는 아쉬웠다. 게다가 컴퓨터그래픽(CG)까지도 제 역할을 해내지 못해 몰입도를 떨어뜨렸다. 어색한 컴퓨터 그래픽과 손예진의 호연이 더해진 그림은 마치 물과 기름 같았다.

tvN ‘ 사랑의 불시착’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tvN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