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7110 0512019121556897110 01 0103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59000000 1576359011000 related

황교안, 장외집회 이어 기자회견…"게이트 드러나면 文정권 끝"

글자크기

"文정권 국정농단 밝혀내 국민에 폭로하겠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장외투쟁에 이은 기자회견으로 정부·여당을 향한 공세 수위를 높인다.

황 대표는 15일 오후 2시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황 대표와 함께 곽상도·주광덕·정태옥 의원이 참석한다.

이날 기자회견은 장외투쟁으로 끌어올린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한국당을 제외한 채 진행되는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협상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지층 결집을 통해 정부·여당을 더욱 압박하겠다는 것이다.

앞서 한국당은 4+1 협의체 합의에 따른 내년도 예산안 국회 본회의 통과에 반발해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농성 상황은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생중계하기도 했다. 또 전날에는 광화문 장외투쟁을 재개하면서 대여투쟁에 돌입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Δ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리 감찰 무마 의혹 Δ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Δ친문인사의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을 '3대 농단'으로 규정했다. 또 배후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있다고 본다.

진실규명을 위해 친문게이트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위원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이광철 민정비서관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송철호 울산시장,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 김병기 경찰청 대테러대응과장, 오거돈 부산시장,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황 대표는 전날 규탄대회에서 "문재인 정권의 폭도, 폭주, 폭정이 극에 달하고 있다. 자유민주주의가 흔들리고 있고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있다"며 "선거농단, 감찰농단, 금융농단 3대 국정농단 들어봤나. 민주국가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가. 친문세력에 의해 저질러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정부의 국정농단을 하나하나 밝혀내 국민에게 폭로하겠다. 다 드러나면 문재인 정권은 무너질 수밖에 없다"며 "국정농단에 대해 내용을 아는지 모르는지 문 대통령이 대답해줄 것을 요구한다. 문 대통령이 어디까지 알았는지 국민에게 보고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