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6743 0512019121556896743 06 06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38618000 1576338626000 related

'전참시' 브라이언 챙기는 홍승란 매니저…아역 배우와 엄마 같아(종합)

글자크기
뉴스1

/화면캡처=MBC '전참시'©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브라이언과 홍승란 매니저가 마치 아역배우와 그를 챙기는 엄마 같은 모습으로 그려졌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브라이언, 민현, 이영자, 양세형, 홍현희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브라이언, 이영자와 매니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브라이언의 매니저로 '전참시'에 첫 출연한 홍승란 매니저는 "39살에 내가 잘 할 수 있고 하고 싶은 일을 하자고 생각해서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10년간 사무일을 맡으며 팀장까지 올라갔지만 하고 싶은 일을 하자며 6년이라는 긴 시간을 고민한 끝에 매니저 일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홍승란 매니저는 새벽 6시가 조금 안 되는 이른 시간에 일어나 배숙을 만들고 연잎차를 우려내기 시작했다. 이는 모두 브라이언을 위한 것으로 매니저는 "요즘 콘서트 준비로 잠도 못자고 목 상태도 안좋아서 브라이언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출연진은 "엄마의 마음이다"라며 부러워했고 민현은 "시중에 파는 갈아만든 배를 받아본 적이 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스케줄을 시작하기에 앞서 평택에 사는 브라이언은 멀리서 오는 매니저를 배려해 직접 수서역까지 기차를 타고 나갔다.

매니저는 아이스커피를 들고 나타난 브라이언에게 "찬 거 먹으면 안 된다"고 잔소리했고 브라이언은 "맨날 하지 말라고만 한다"고 투덜댔다.

녹화장에 도착한 매니저는 브라이언을 위해 다양한 물건을 챙겨 넣은 커다란 캐리어를 끌고 다녔다. '생존 키트'라고 불리는 캐리어 안에는 화장품부터 안대, 핫팩, 구급용품 등이 구비돼 있었다.

전현무는 "아역 배우들 엄마가 캐리어 들고 다니는 것 같다. 브라이언은 큰 필구(아역) 같다"고 놀렸고 이에 출연진들은 "맞다"며 박장대소했다.

매니저는 세면대에서 머리를 감는 브라이언의 상의 밑단을 잡아 물에 젖지 않게 해주고, 형광펜으로 밑줄을 그어주거나 볼펜과 커피를 챙기는 등 세삼하게 그를 돌봤다. 브라이언은 "감사한데 익숙해지니 까먹게 된다"고 말했다.

콘서트 준비를 위해 연습실을 찾은 과정에서도 매니저는 브라이언에게 연잎차를 전달하며 마시게 했고 눈치껏 차를 리필해주는 등 섬세한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새벽부터 만든 배즙을 저녁이 돼서야 브라이언에게 건네는 모습으로 출연진을 의아하게 했다.

이에 매니저는 "뜨거운 배즙이 적당한 온도가 되는 시간이기도 했고 노래 부르기 1시간 전에 마셔야 좋기 때문에 그때 준 것"이라고 말했고, 이 같은 배려에 출연자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한편 이날 이영자와 송성호·이석민 매니저를 비롯해 홍진경, 김인석 등 사과원정대가 이석민 매니저의 가족이 운영하는 과수원 일손을 돕는 모습도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를 비롯한 사과원정대는 과수원 방문에 앞서 아침 식사를 하러 백숙집에 들러 토종닭 코스 요리를 주문했다. 닭가슴살을 이용한 샐러드와 닭떡갈비, 닭날개구이를 먹기 시작했다.

석쇠에서 노릇노릇하게 불향이 가득한 요리들에 사과원정대는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영자는 "이런 고향이면 난 안 떠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달기 약수를 넣어 닭다리로 만든 백숙이 등장하자 환호가 터져나왔다. 달기 약수 죽과 함께 등장한 백숙에 이영자는 살을 발라 죽과 함께 먹기 시작했다. 이영자는 "이유식을 먹는 것 같이 부드러웠다"라고 평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식사를 마친 사과원정대는 이석민 매니저의 부모님이 운영하는 사과밭으로 이동했다. 이영자는 사과밭에 도착하자마자 맛을 보자고 나섰고 이를 본 홍진경은 "일부터 하고 먹지"라며 야유를 보냈다.

이영자는 사과를 따는 도중 김인석과 부부콘셉트의 콩트를 보여줘 재미를 선사했다. 김인석은 "여기는 콩트 지옥이다. 잠깐 사이 콩트를 5개나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