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6727 0372019121556896727 06 0602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37723000 1576337726000 related

'초콜릿' 하지원, 윤계상 손에 대한 진실 알아(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초콜릿' 켑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하지원이 윤계상이 왜 수술을 못하는지 알았다.

14일 밤10시 50분 방송된 JTBC '초콜릿'(연출 이형민/극본 이경희)6회에서는 이강(윤계상 분)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된 문차영(하지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중국집에서 자장면 식사를 마친 문차영과 이강은 비가 오자 우산을 써야했다.

이강이 우산을 사오자 문차영은 이강 혼자 쓰라며 빨리 가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강은 문차영에게 "맞아봤자 좋을 거 없는데, 같이 쓰고 가자"고 말했다.

이강은 병원으로 가다가 길을 가는 환아 지용이를 만났다. 지용이가 혼자 가자 이강은 지용이를 차에 태웠다.

지용이는 엄마의 주소가 적힌 종이를 보이며 "엄마한테 갈 건데 선생님 나쁘다"며 "어차피 병이 낫지 않잖냐"라고 말했다.

이에 이강은 지용이를 태우고 주소가 적힌 곳으로 함께 찾아갔다. 그때 병원에서 전화가 걸려왔고 이강은 병원으로 가야 했다. 할 수 없이 지용이는 혼자 엄마를 찾아나섰다.

이때 문차영은 병원에서 지용의 형한테서 지용이가 사라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지용이를 찾으러 나섰다.

문차영은 지용이의 엄마를 보며 "민용이랑 지용이 아냐"며 "지용이가 엄마 생일 선물이라고 준비해온 건데, 지용이 엄마 아시면 전해줘라"라고 밝혔다.

문차영은 "어린 자식들까지 버리면서 찾고자 했던 행복이 바로 이런 거냐고 좀 물어봐 주시겠냐"며 "생일 축하드린다고 전해주시고, 지용이 마지막 생일도 오늘인 거 아냐"라고 말했다.

이강 역시 병원 일을 마치고 지용이를 찾아 나섰다. 두 사람은 함께 지용이를 찾았고 지용이를 편의점에 데리고 가 먹고 싶은 음식을 고르라고 말한 뒤 생일파티를 열었다.

한편 문차영은 왜 이강이 수술할 수 없는지 알게됐다. 문차영은 이준(장승조 분)과 마주쳤다. 문차영은 이준에게 “이강 선생님은 호스피스병원에 왜 오셨냐”고 물었다. 이준은 “수술을 할 수 없게 됐다 의사가”라고 답했다.

왜 그러냐고 묻는 문차영에게 이준은 “궁금하면 직접 물어봐라”고 말했다. 이후 문차영은 정신과를 찾았고 그곳에서 간호사를 통해 그 사실을 알게됐다.

문차영은 이강이 호스피스 병원에 오게된 이유를 물었고, 간호사는 “손목에 문제가 생겼다더라"며 "신경외과 쪽 써전은 뇌의 디테일한 혈관까지 수술해야 해서 손이 진짜 중요한데 수술 중에 손이 떨려서 수술도 다 못 끝내고 나왔다더라”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