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6703 0292019121556896703 06 0602001 6.0.22-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36320000 1576336564000 related

"다시는 아프지 마라"..'초콜릿' 윤계상, 하지원에 따뜻한 위로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윤계상이 하지원에게 위로를 건넸다.

14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에서는 이강(윤계상)이 문차영(하지원)의 아픔을 조용히 위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강은 병원으로 가던 길에 자신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환아 지용(우성민)이를 길가에서 만나게 됐고 환아 지용을 태우고 병원으로 향했다. 지용은 엄마의 주소가 적힌 택배 용지를 쥐고 "엄마한테 갈 거다. 선생님 나쁘다. 어차피 병이 낫지 않잖아요"라며 울먹였다.

이에 이강은 아이를 태우고 주소가 적힌 곳으로 함께 찾아갔다. 그때 병원에서 다급한 전화가 걸려왔고 지용은 혼자 엄마를 찾아나섰다. 전화를 끊은 이강은 지용이를 찾아나섰지만 지용이가 보이지 않자 당황해했다. 문차영 역시 지용의 형한테서 지용이가 사라졌다는 이야기를 듣고 함께 찾으러 나섰다.

두 사람은 이강과 마주했고 그 순간 어묵을 먹고 있는 지용을 발견했다. 이에 지용이 형은 "잘못된 줄 알고 걱정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문차영은 "엄마 만났냐"고 물었고 지용이는 "맛있는 거 사먹으라고 용돈도 받았다."고 대답했다.

지용이 형은 탈수 증세로 병원을 찾았고 지용이는 "저는 하나도 안 아프다. 혼 내지 마"라고 말했다. 한편 차영은 지용이 엄마가 사는 곳으로 지용이를 대신해 선물을 건네주러 갔다. 차영은 밖에 나와 고개 숙이고 있는 지용이 엄마를 보며 어린시절 백화점 앞에서 엄마를 기다리던 모습을 떠올리며 울먹였다.

OSEN

차영은 이를 악물고 "죄송한데 혹시 민용이랑 지웅이 아세요? 혹시 아시면 이거 지용이 엄마한테 전해주시겠냐. 애들 버리고 찾은 행복이 그런 거냐. 오늘이 지용이 생일이다"라며 흐느꼈다. 이에 엄마 역시 눈물을 흘렸다. 이후 차영은 이강과 지용이 생일파티를 준비했다.

지용은 치킨을 먹고 싶어하며 오랜 병원 생활에 힘들어했다. 이에 차영은 "누나도 병원 가. 생일날도 혼자야 그날 이후로"라고 말했다. 이에 지용이 "어떤 날이요?"라고 물었고 차영은 "아주아주 끔찍했던 날, 꿈에서도 생각하고 싶지 않은 날이다"라고 대답했고 이강이 아련하게 차영을 쳐다봤다.

이후 이강은 병원을 찾는다는 말에 정신과 의사에게서 차영이 무너진 백화점 속에 있었다는 사실을 전해들었다. 이강은 "거기 우리 엄마도 있었는데.. 고작 12살 짜리가 얼마나 힘들었을까"라며 안쓰러워했다.

한편 차영은 장을 보다 건물이 무너졌다는 기사를 접하고 이내 택시에서 내렸다. 길을 걷고 있던 이준이 차영을 발견해 병원으로 데려다줬다. 차영은 이준에게 "이강 선생님 손목이 왜 그렇게 된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준은 "이강 선생 좋아하는 거냐"고 물었고 차영은 당황해했다.

OSEN

이강은 차영이 택시를 타고 오다 내렸다는 말을 들었지만 급한 환자를 치료하게 됐다. 이에 이강은 뒤늦게 차영을 찾아나섰다. 하지만 차영을 만나지 못했고 병원으로 돌아와 그곳에 있는 차영을 보며 안도했다. 차영은 이강을 발견하고 "저 찾았다고 해서.."라며 조심스레 말을 건넸다.

이에 이강은 "술 한잔 하자고 찾은 거다"라고 말한 뒤 "다시는 아프지 마라. 특히 생일에"라며 따뜻한 말을 건넸다. /jmiyong@osen.co.kr

[사진] 초콜릿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