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6499 0512019121456896499 06 0602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31424000 1576331430000 related

'아는형님' 지석진·박정아, 나영석부터 남편까지 에피소드 부자들(종합)

글자크기
뉴스1

'런닝맨'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개그맨 지석진, 가수 박정아가 다양한 에피소드로 즐거움을 줬다.

지석진과 박정아는 14일 오후 진행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 각기 자신의 주변사람에 얽힌 에피소드들로 방송을 꽉 채웠다.

이날 지석진은 초반부터 '아는형님' 멤버들과 수다꽃을 펼쳤다. 그는 강호동에 대해 "호동이가 아버지에게 안 좋은 일이 있을때 여운혁 PD랑 같이 왔다"며 "조의금은 재석이가 훨씬 많이 했지만 호동이가 곡을 하면서 들어왔다. 거의 울면서 왔다. 따뜻한 친구구나"라고 칭찬했다.

이에 강호동과 유재석을 비교하는 질문이 쏟아졌다. 그는 "유재석과 강호동 둘 중에 한 명을 고르라면 호동이처럼 살겠다. 재석이는 (그렇게 사는 게)쉽겠느냐. 모든 걸 방송을 위해서 한다"고 대답했다.

지석진은 "'런닝맨'의 김영철이 아니냐"는 질문을 받기도 했다. 그는 "김영철과 지석진 중 누가 더 '노잼'인가?"라는 질문에 "방송을 하다보면 재밌을 때도 있고, 재미가 없을 때도 있다"며 의연한 모습을 보였다.

실제 지석진은 화를 내지 않는 성격으로 알려졌다. 이에 ' 아는형님' 멤버들은 '나를 맞혀봐' 시간을 앞두고 지석진 앞에서 기자(?)들로 변신해 지석진을 도발하는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

지석진은 '해피투게더'를 그만 두게 된 것과 유재석의 차이, '런닝맨' 초창기 김종국에게 맞아 코가 부었다는 소문, '런닝맨'에 강호동 합류 소문이 돌 때 샅바를 입고 다니며 '라인 환승'을 준비했다는 소문 등에 대해 역시 의연한 대처를 보였다.

그는 "재석이와 내 관계가 있다. 캐스팅은 관여하지 말아야 한다" "종국이가 화 나면 피할 수밖에 없다" 등의 대답을 했는데, 그런 그도 흔들리는 질문이 있었다. 나영석PD와 '런닝맨' 멤버들을 비교하는 질문이었다.

지석진은 김종국이 아닌 나영석과 '신서유기'를 택하며 "내가 고민하는 게 너무 화가 난다. 영석이 날 부를 일도 없는데"라면서도 "'신서유기' 고정은 좀 당긴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나영석PD와 지석진은 KBS 2TV '여걸식스'로 함께 한 사이다.

또한 지석진은 "우정이(이우정 작가)는 내가 전화했는데 전화를 씹는다. 나도 먹고 살만하다. 내가 걔네한테 부탁을 하느냐 뭘 하느냐. 신원호는 따뜻하다. 드라마로 옮기다 보니 만날 일이 없으니까 전화도 잘 받는다"면서 결국 화를 잘 내지 않는 성격임을 증명할 수 없게 됐다.

박정아는 걸그룹 출신다운 춤 실력과 결혼 생활의 즐거움을 전파했다. 그는 "결혼하니까 너무 좋다. 남편은 프로 골퍼다. 나는 털털하고 잘 못 챙기는데 남편이 내가 잘 때 마스크팩을 붙여주기도 한다"고 깨가 쏟아지는 일상을 알렸다.

또한 그는 쥬얼리 메들리에 맞춰 춤을 추고 휴대폰을 잘 잃어버려 남편을 당황하게 한 적이 여러번 있는 사실을 알리며 독특한 매력을 보였다. 또 결혼 전 시어머니와 고스톱을 쳤다가 이겨버리는 바람에 난감했던 때에 대한 에피소드를 풀었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