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6329 1132019121456896329 01 0101001 6.0.22-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27527000 1576327811000 related

심상정 “민주당, 대기업이 중소기업 후려치듯 선거법 밀어붙여”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은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단가를 후려치듯 밀어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14일 심 대표는 이날 유튜브 '심금라이브' 방송에서 민주당에 '오만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민주당이 자신이 낸 선거법 개정안보다 준(準)연동형 비례대표가 적용되는 의석수를 줄이는 수정안을 본회의에 상정하려는 것에 대한 반발이다.

앞서 전날 4+1 협의체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의 수정안을 논의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적용할 의석수를 30석으로 제한하는 등 입장을 선회하자 합의는 실패했다.

심 대표는 이를 거론하며 '무조건 민주당이 밀어붙이면 따라온다는 발상 때문에 합의가 안된 것'이라면서 '비례대표 50석에 전부 준연동형을 적용하면 민주당 비례대표 의석이 없으니 비례대표 20석을 병립해 그중 8석은 가져가겠다는 것이 민주당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정의당 너희들이 그 정도 되면 받아들여야지' 이런 투인데 자존심도 상한다'면서 '막판에 뒤통수를 맞는 것 같기도 하고, 개혁법안들이 다 어려워질까 걱정도 된다'고 덧붙였다.

또 심 대표는 '정의당은 석패율 도입에는 큰 이견이 없고, 봉쇄조항은 3%를 주장하고 있어 이런 부분들은 어느 정도 정리가 됐다'면서 '주말까지 시간이 있으니 더 협상하고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쿠키뉴스 조현우 akgn@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