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6241 1102019121456896241 03 0304001 6.0.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26491000 1576328836000 related

[구자경 별세] 재계 애도..."고인의 기업가 정신 이어받겠다"

글자크기
조선비즈

향년 94세로 별세한 구자경 명예회장./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영계는 14일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별세 소식에 애도를 표하며 고인이 일생을 통해 보여준 기업인 정신을 이어받겠다고 밝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논평을 통해 "한국 경제성장의 산증인이자 LG그룹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은 구 명예회장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고인이 일생을 통해 보여주었던 참 기업인의 정신을 이어받아 선진 한국 경제 건설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전경련은 구 명예회장에 대해 "현장을 가장 잘 아는 위대한 기업가였다"며 "공장에서 직원들과 동고동락하며 대한민국의 화학산업을 일궜고, 전자 산업을 챙기며 기술 입국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했다.

대한상공회의소도 논평을 내 "구 명예회장은 적극적인 연구개발(R&D)과 해외진출을 통해 국내 전자, 화학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했고 고객가치경영을 도입하는 등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해 왔다"며 "구 명예회장의 타계를 가슴 깊이 애도하며 한국경제의 번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과 그룹 임직원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심심한 애도를 표한다"며 "(구 명예회장이) ‘강토소국 기술대국’(疆土小國 技術大國·국토는 작지만 기술 경쟁력이 뛰어난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이라는 확고한 신념을 바탕으로 그룹의 비약적인 발전과 화학·전자 산업의 중흥을 이끌고 한국경제 성장의 밑거름을 닦았다"고 했다.

이어 "고인의 기업가 정신과 경영철학, 국가 경제발전을 위한 헌신을 이어받아 우리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지속적인 국가 경제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현익 기자(beepark@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