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5911 0042019121456895911 01 0101001 6.0.22-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6321183000 1576322526000 related

北 "어젯밤 서해위성발사장서 또 중대 시험"

글자크기

北 "서해위성발사장서 또다시 중대 시험"

'실험 7분 동안 진행' 사실 밝혀 주목

스티븐 비건 특별대표 방한 하루 앞두고 발표


[앵커]
북한이 어젯밤 서해위성발사장, 즉 동창리 미사일 기지에서 또다시 중대 시험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마침 내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대화 메시지를 들고 방한할 예정이어서 북한의 의도가 주목됩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엿새 만에 동창리 미사일 기지에서 중대 시험을 재개했습니다.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어젯밤 10시 41분부터 48분까지 서해위성발사장, 즉 동창리 기지에서 중대한 시험이 또다시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최근 연이은 국방과학 연구성과가 북한의 믿음직한 '전략적 핵전쟁 억제력'을 한층 강화하는 데 적용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어떤 시험인지는 이번에도 언급하지 않았지만, 지난번과 달리 시험이 7분간 진행됐다고 밝힌 게 눈에 띕니다.

[조성렬 /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 : 지난번에 대형 엔진 연소 시험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씀드렸는데, 그 가능성이 있고, 7분이면 사실 굉장히 긴 것이거든요.]

멀리 나갈 수 있는 대형 엔진 연소 시험이었을 것이라는 것이죠.

북한은 앞서 지난 7일에도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됐다고 밝혔는데,

당시 동창리 기지 위성사진 등을 분석한 결과, 액체연료를 이용한 로켓 엔진시험이었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북한의 이번 발표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 특별 대표의 방한을 하루 앞두고 이뤄졌습니다.

비건 대표는 오는 17일까지 서울에 머물며 북한과 판문점 접촉을 시도할 것으로 보이지만, 북한이 호응해 나올지는 미지수입니다.

북한은 앞서 대화를 한다 해도 미국이 내놓을 것이 있겠느냐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 때문에 한밤중에 이뤄진 이번 시험이 비건 대표가 들고올 보따리에 북한의 요구 사항을 최대한 담아내려는 포석이란 분석도 나옵니다.

YTN 김지선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지금 YTN뉴스레터 구독하면 백화점 상품권을 드려요!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