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4559 0372019121456894559 04 0401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07866000 1576307871000

아베 ‘나홀로’ 한일정상회담 발표…떨어진 지지율에 나타난 조급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연합]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한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갑작스럽게 언급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아베 총리는 13일 일본 언론과 재계 인사 등 사회 지도층이 다수 모인 가운데 공개적으로 열린 내외정세조사회 강연에서 갑자기 이달 24일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문 대통령과 한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발언했다.

한국 정부는 아직 확정된 바 없으며 조율 중이라고 반응하고 있어 아베 총리의 발표가 조급하게 느껴지는 상황이다.

실제로 청와대 측은 아베 총리의 발표에 대해 "정상회담 일정을 계속 조율 중"이라며 "최종적으로 회담 일정이 확정되면 발표할 것"이라고 반응했다.

정상회담은 외교 당국의 줄다리기가 가장 치열한 사안이라서 실무 조율이 끝나서 양국이 공식 발표를 하기 전에는 '미확정'이다.

아베 총리가 일방적으로 한일 정상회담이 확정된 것처럼 언급한 것은 국내 정치와 비교해 어느 정도 성과가 기대되는 외교 분야로 여론의 관심을 돌리고 싶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그는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사적으로 활용했다는 의혹으로 인해 최근 지지율이 급격히 하락하는 등 국내 정치에서는 상당히 난항을 겪고 있다.

지지통신의 최근 조사에서는 지지율이 7.9% 포인트나 떨어졌다.

glfh2002@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