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3429 0242019121456893429 01 0101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54655785 false true true false 1576301181000 1576301186000 related

심상정 "與, 중소기업 후려치듯 선거법 협상…오만하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운데)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농성장에서 계속된 패스트트랙법 즉각 통과 정의당 비상행동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대한 합의안를 마련하지 못한 데 “민주당은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단가를 후려치듯 밀어붙이고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심 대표는 14일 ‘심금라이브’ 유튜브 방송에서 “무조건 민주당이 밀어붙이면 따라온다는 발상 때문에 합의가 안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례대표 50석에 전부 준연동형을 적용하면 민주당 비례대표 의석이 없으니, (현행 방식으로 배분하는) 비례대표 20석을 병립해 그중 8석은 가져가겠다는 것이 민주당 주장”이라며 “오만하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연동형 캡’을 비례대표 50석 중 30석으로 정할 것을 주장하고 있고, 정의당은 이에 반대하고 있다.

심 대표는 “민주당은 ‘정의당 너희들이 그 정도 되면 받아들여야지’ 이런 투인데 자존심도 상한다”며 “막판에 뒤통수를 맞는 것 같기도 하고, 개혁법안들이 다 어려워질까 걱정도 된다”고 전했다.

그는 “민주당 제안대로라면 선거제도 개혁의 의미가 대폭 후퇴된다”며 “민주당이 앞장서서 큰 틀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정의당은 석패율 도입에는 큰 이견이 없고, 봉쇄조항은 3%를 주장하고 있어 이런 부분들은 어느 정도 정리가 됐다”면서 “주말까지 시간이 있으니 더 협상하고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