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3005 0532019121456893005 04 0401001 6.0.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97405000 1576297469000

美국방 "중거리미사일 개발하면 유럽·아시아 동맹과 배치 상의"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박종환 기자

노컷뉴스

12일(현지시간) 이뤄진 미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중거리미사일을 개발한 뒤 유럽과 아시아의 동맹국과 배치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중거리핵전력(INF) 조약 탈퇴에 따라 아시아 국가에 미국의 중거리미사일을 배치해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한 것이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12일 지상발사형 재래식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취재진에 "우리가 중거리미사일을 개발하고 나서 나의 사령관들이 필요로 하면 우리는 유럽과 아시아 등 우리 동맹국들과 배치 가능성을 긴밀히 상의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시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에스퍼 장관은 지난 8월 INF 조약 탈퇴 하루 만에 지상발사형 재래식 중거리미사일의 아시아 배치를 원한다고 공개 발언했으며, 중국은 이후 한국과 일본 등에 미국 중거리미사일을 배치하지 말라고 경고해 왔다.

이달 초 방한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겸 외무부장도 강경화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이 문제를 거론했으며, 한국 측은 미국 측의 배치 요청이 없었고 배치를 검토한 적도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국방부는 전날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이뤄진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최대 사거리를 밝히지 않고 있으나 지난봄 시험발사 계획을 공개하면서 3천∼4천㎞가 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AP는 괌에서 발사할 경우 중국의 일부 지역을 사정권에 넣기에 충분한 수준이라면서 미 국방부가 배치지역에 대한 결정을 내리지 않았으며 이런 미사일의 배치까지 최소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WSJ도 미 고위 국방 당국자가 지난 3월 신형 중거리미사일의 완전한 개발과 배치에 5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고 전했다.

미국 내 군축단체들은 미 국방부의 이러한 행보로 미국과 북중러 간 긴장이 악화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