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2972 0532019121456892972 04 0401001 6.0.2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97110000 1576297231000

美국방 "北 ICBM 개발 시도, 美에 직접적 위협" 경고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박종환 기자

노컷뉴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사진=연합뉴스)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의 최근 도발 움직임과 관련해, 북한이 핵무기 보유에 이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하려 한다면서 이는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된다고 경고했다.

에스퍼 장관은 이날 미국외교협회(CFR)가 뉴욕에서 '중국 및 러시아와 미국의 관계'를 주제로 개최한 강연의 질의응답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손을 뻗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이 북한이 다른 길로 가게 하는 데 도움을 줬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나아가는 유일한 길은 외교적, 정치적 합의를 통한 것뿐이기 때문에 국무부는 그들을 다시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에서의 전쟁은 끔찍할 것이다. 아무도 그것을 보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에스퍼 장관은 교착 상태인 북미 협상과 관련해, "우리는 곧 시험을 받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한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오게 하도록 노력하고 있고 (상황이) 다른 길로 되돌아가지 않기 바란다고 했다.

그는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다른 대안은 좋지 않다고 하기도 했다.

그는 대규모 한미 군사훈련을 보류했지만 북한이 미사일 시험 등을 해온 것에 관한 우려에 대한 질문에는 "우리는 여전히 고도의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해야 할 일을 완전히 수행할 능력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해 "그들은 핵무기들을 이미 갖고 있고, 지금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하려고 시도하고 있으며 그것은 우리 조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된다"고 지적했다.

미국의 장관이 공개석상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했다고 말한 것은 드문 일로, 북한이 ICBM을 통해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는 데 대한 우려를 반영한 발언으로 보이다.

미국은 공식적으로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에스퍼 장관은 중국, 러시아와 그 외 지역의 위협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란과 북한을 거론한 뒤 "우리는 또한 이들 불량 국가(rogue state)의 위협들에 대해 우려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에스퍼 장관은 동맹국들에 대한 방위비 분담 요구와 관련해, 미국이 수십 년 동안 세계 50개국 이상의 방위를 부담해 왔다면서 "그것이 불합리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동맹들이 더 많은 기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 이전부터 미국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유럽 국가 등 파트너들에게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청했다면서, 동맹국들이 그들 자신의 방위에 더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런 요구는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무임승차자는 있을 수 없다. 어떤 할인제도 있을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