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2916 0242019121456892916 05 0507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51292661 false true true false 1576296583000 1576296590000

롯데, 'ML 통산 44승' 스트레일리 영입...레일리와 결별

글자크기
이데일리

롯데 자이언츠와 계약을 맺은 메이저리그 통산 44승 경력의 댄 스트레일리.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기존 외국인투수 브룩스 레일리(31)와 재계약을 포기하고 메이저리그에서 세 차례나 10승 경험을 가진 거물급 새 외국인투수를 데려왔다.

롯데는 우완투수 댄 스트레일리(31)를 계약금 30만달러, 연봉 50만달러(옵션 별도)에 영입했다고 14일 발표했다.

189㎝ 99㎏의 체격조건을 갖춘 우완투수인 스트레일리는 2009년 메이저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24라운드에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지명을 받은 뒤 2012년 빅리그에 데뷔했다.

이후 선발투수로서 승승장구했다. 데뷔 이듬해인 2013년 10승(8패)을 거둔데 이어 2016년에는 개인 최다승인 14승(8패)을 쓸어담았다. 2017년에도 10승(9패)를 기록하는 등 메이저리그에서 선발투수로서 꾸준히 좋은 활약을 펼쳤다.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44승 40패 평균자책점 4.56이다. 올시즌은 볼티모어 오리올스 유니폼을 입었지만 14경기(8선발)에 나와 2승 4패 평균자책점 9.82로 부진했다.

스트레일리는 메이저리그에서 등판한 156경기 가운데 140경기를 선발로 등판할 정도로 선발 경험이 풍부하다. 2016년 191⅓이닝, 2017년 181⅔이닝을 소화할 정도로 이닝 소화 능력도 뛰어나다.

롯데 구단은 “스트레일리는 직구 평균 시속 140㎞ 중반에 준수한 제구력을 갖췄고 상대 타자의 헛스윙을 유도할 수 있는 뛰어난 슬라이더와 체인지업을 구사한다”고 소개했다.

롯데 구단은 2015년부터 올해까지 5년 동안 함께한 장수 외국인 투수 레일리와 재계약을 추진했다. 하지만 협상이 생각처럼 잘 진행되지 않자 방향을 틀어 새 외국인투수와 계약을 선택했다.

롯데는 앞서 우완투수 애드리언 샘슨과 내야수 딕슨 마차도를 영입한 바 있다. 이로써 다음 시즌 외국인 선수 3명에 대한 계약을 모두 마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