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2681 0512019121456892681 01 0103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93259000 1576293268000 related

한국당 "文의장, 필리버스터 철회 권한 없다…중립 지켜야"

글자크기

"文의장, 정상적 의사진행 어지럽히는 장본인"

뉴스1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14일 문희상 국회의장을 향해 "더불어민주당과 야합 정당의 불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개악 강행 처리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못하면서 제1야당에 국회법이 보장하고 있는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를 철회하라고 하는 것은 의장의 할 일이 아니고 그럴 권한도 없다"고 밝혔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 의장의 입장문은 마치 청와대 대변인 논평 수준"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중립을 지켜야 할 국회의장이 야당의 투쟁 수단인 필리버스터에 대해 왜 철회를 요구하는가"라며 "국회의장이 할 일은 국회법이 인정한 야당의 필리버스터를 보장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의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패스트트랙을 옹호하는 고장난 스피커라는 문 의장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어 국민은 화가 나고 무섭기까지 하다"며 "마음대로 국회 본회의를 운영하면서 정상적인 의사 진행을 어지럽히고 있는 것은 국회의장 본인"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국회의 권위를 지켜온 국회의장석은 문 의장 혼자만의 자리가 아니다"라며 "부디 정치적 중립을 지키기 바란다"고 했다.
asd123@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