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2662 0772019121456892662 06 0601001 6.0.22-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93037000 1576293055000 related

'나혼자산다' 박정민, 가식 없는 소탈한 일상 화제…친구 같은 친근함 (종합)

글자크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텐아시아

‘나혼자산다’ 박정민 / 사진제공=MBC


배우 박정민이 꾸밈없이 소탈한 일상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박정민이 무지개 회원으로 출연했다.

박정민은 작업실 겸 집으로 사용하는 공간을 공개했다. 집에 도착한 박정민은 히터를 켜고 소파에서 쭈그린 채 잠을 청하는 등 자연스런 일상 그대로 보여줬다.

박정민만의 레트로 감성도 공개됐다. 박정민은 “예전 앨범들을 카세트 테이프로 수집한다”며 남다른 취미를 밝혔다. 테이프 플레이어로 김국환의 ‘아빠와 함께 뚜비뚜바’를 듣던 박정민은 “가사를 보고 우리 아빠가 이런 말을 해줬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에 많이 울었었다”며 노래에 얽힌 사연을 말해 짠한 공감을 유발했다.

작가로도 활동 중인 박정민은 의뢰받은 글을 쓰기 위해 나서지만 딴 짓에만 열중하는 집중력으로 반전 웃음을 선사했다. 한 글자도 쓰지 못한 그는 영감을 얻기 위해 게임을 시작하는 4차원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다.

정적인 일상을 보여주던 박정민은 게임 시작과 동시에 하루 중 제일 높은 텐션을 보여줘 웃음을 안겼다. 게임을 마친 박정민은 또다시 영감을 얻기 위해 영화를 보기 시작했지만 이내 잠이 들었다. 졸린김에 이불까지 꺼내 덮고 누운 그의 자태는 환한 낮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하루를 마무리하는 듯한 오묘한 느낌까지 줬다.

고요한 시간을 보내던 박정민은 친구와 밥을 먹기 위해 밖으로 나섰다. 식당으로 가던 그의 눈길을 사로잡은 건 길 한쪽의 스티커 사진기. 박정민은 혼자 사진기 안으로 들어가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박정민은 “어느 순간 혼자 여행 가면 꼭 스티커 사진을 찍게 됐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