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2317 0142019121456892317 01 0107001 6.0.2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89837000 1576289829000 related

美 비건 방한, 방한 계기 北과 접촉 가능성

글자크기
비건, 北 만남 가능성 열어둔 것으로 전해져
ICBM 카드 이후 위기의 북미관계 바뀔까?
방한해 조세영 차관 등 외교안보 인사 회동
웡 부대표, 후커 선임보좌관과 함께 방문해


파이낸셜뉴스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내정자 겸 대북정책특별대표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내정자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오는 15일부터 19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다. 특히 비건 대표는 이번 방한 계기 북측 인사를 만날 가능성이 제기돼 최근 위기를 맞은 북·미 관계가 전환점을 맞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미 국무부는 13일(현지시간) “비건 대표가 한국과 일본의 카운터파트들과 만나 북한에 대한 긴밀한 조율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이번 방한을 통해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만나고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최근 북한 상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입장 발표도 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인사들과 만남을 가진 이후 비건 대표는 청와대를 비롯한 우리 정부의 외교안보 관계자들과도 면담을 가질 가능성이 높다.

비건 대표는 이번 방문에는 알렉스 웡 국무부 대북특별 부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과 함께한다. 웡 부대표는 비건 지명자가 부장관에 임명될 경우 대북 협상의 실무 역할을 맡을 것으로 예상되는 인물이다.

후커 보좌관도 그동안 북미 정상회담 실무를 담당하면서 한·미 정상회담 때도 미측 주요 배석자로 참석하는 등 북한과 한반도 상황에 정통한 인물로 꼽힌다.

이번 비건 대표의 방한은 북한이 ‘새로운 길’을 가겠다는 시한으로 내세운 연말 시한을 앞둔 상황에서 이뤄졌다. 북한은 북·미 교착 상태가 길어지고 미국이 새로운 셈법을 제시하지 않자 최근 도발에 나섰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카드까지 꺼냈다.

지난 8일 북한은 ICBM의 요람인 동창리 시설에서 자신들의 전략적 위치를 바꿀 중대 시험을 벌였다고 밝혔다. 북한이 미국이 설정한 ‘레드라인’을 넘으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최근 북·미 관계는 사실상 일촉즉발의 상황까지 온 상태다.

북·미는 지난 10월 초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만나 실무협상을 가졌으나 북한은 협상 결과에 대한 불만을 표시하며 결렬을 선언했다. 미국은 추후 협상을 갖자고 했지만 실무적 대화는 단절됐고 그 이후 북·미 간 갈등은 더 커진 상태다.

비건 대표는 이번 방한 계기, 북측 인사와도 만날 가능성을 열어둔 것으로 알려져 위기를 맞은 북·미 관계가 전환점을 맞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만약 그가 판문점 등에서 최선희 북한외무성 제1부상 등 책임 있는 인사를 만날 경우 중요 변곡점을 맞을 수 있다.

비건 대표는 17일 오후 일본 도쿄로 건너가 일본측 카운터파트인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등을 만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건 #미국 #비핵화 #국무부 #북한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