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0273 0092019121456890273 03 0304001 6.0.26-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70800000 1576270819000 related

강남4구 거래 실종 속 '신고가'…과잉 일반화 지적도

글자크기

재건축 단지 몰린 강남·송파구 거래 급감 두각

10월 정점으로 11·12월 거래 감소 가속화 전망

강남 신고가 행진 놓고 '과잉 일반화 오류' 지적도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지난 달 6일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핀셋 지정'(27개 동)으로 서울 아파트 거래 감소가 나타나는 가운데 주요 타깃 지역인 강남4구의 감소세가 두드러진다.

14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11월 서울 전체 아파트 거래량은 4269건으로 10월 1만700건에 비해 60% 감소했다. 다만 부동산 거래 신고기한이 60일이기 때문에 10월과 11월 수치는 변동 가능성이 있다.

자치구 별 거래량 추이를 보면 같은 기간 강남구는 604건에서 215건으로 75.1% 급감했고, 송파구도 75.4% 줄었다. 강동구와 서초구도 각각 68.4%, 66.6% 감소하는 등 강남4구 모두 서울 평균보다 높은 감소률을 보였다.

강남4구 중에서도 재건축 단지가 몰려 있는 강남구와 송파구에서 거래량 감소 현상이 더 두드러진 셈이다.

반면 강남4구 외 다른 서울 지역, 특히 분양가 상한제를 피한 다른 자치구는 거래량 감소폭이 덜한 상황이다. 성북구는 43.2% 감소하는 데 그쳤고, 강북구와 도봉구도 각각 57.3%, 55.2% 감소했다.

서울에서 강남4구 지역 거래량은 씨가 마르고 있는 반면 이외 지역의 거래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셈이다.

강남4구는 지난달 분양가 상한제 핀셋 지정 때 전체 27개 동 중 22개 동을 차지할 정도로 주요 타깃 지역이다.

재건축 단지가 몰린 강남4구 지역은 분양가 상한제 지정 이후 오히려 신규 주택 공급 물량 감소에 따른 집값 상승 기대감이 커지면서 매물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매도자 우위 현상이 강해지면서 매물을 내놨던 집주인들도 다시 거둬들여 매물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정부가 강남4구와 이른바 마용성(마포·용산·성동)을 타깃으로 삼아 자금출처 조사에 나선 것도 거래를 얼어붙게 만든 요인으로 풀이된다.

부동산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은 강남3구를 중심으로 거래할 수 있는 건수 자체가 줄어들고 있다"며 "지난 10월을 정점으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어 연말로 접어들수록 거래가 점점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강남4구는 매물이 자취를 감추면서 거래가 눈에 띄게 줄고 있지만 가격은 큰 폭으로 뛰면서 신고가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대표적인 강남 재건축 단지인 송파구 잠실동 잠실주공 5단지는 전용 82.61㎡가 지난달 초 22억 6430만원에 신고가를 썼다.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 동향에 따르면, 12월 둘째 주(9일 기준) 강남4구 아파트값은 평균 0.25% 올라 지난주(0.21%)에 비해 상승폭이 커졌고,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0.17%) 보다도 높았다.

일각에서는 강남4구 지역 가격 급등을 일반화 할 필요가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매물 품귀 현상이 집값 상승으로 이어질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는 얘기다.

고준석 동국대 법무대학원 겸임교수는 "거래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 이뤄진 가격을 가지고 평균 가격이 오른 것으로 볼 수는 없다"며 "거래량이 줄어들면 가격 과잉 일반화 오류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