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0266 0512019121456890266 03 0301001 6.0.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70800000 1576270817000 related

전국 휘발유값 4주 연속 상승…서울 리터당 1628.4원

글자크기

12월 둘째 주 전국 휘발유 평균가 1544.1원

뉴스1

지난 8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시민들이 주유를 하고 있다. 2019.12.8/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 전국 주유소 휘발유값이 4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2월 둘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리터(ℓ)당 4.4원 오른 1544.1원을 기록했다. 전국 경유 평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리터당 1.8원 오른 1382.7원이었다.

전국에서 휘발유 값이 가장 높은 지역인 서울은 지난주 대비 리터당 3.5원 상승한 1628.4원을 나타냈다. 이는 전국 평균 가격과 비교해 리터당 84.3원 비싼 수준이다. 반면 휘발유 최저가 지역인 대구의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517.8원으로, 서울과 비교해 리터당 110.6원 더 저렴했다.

정유사별로 보면 최고가 휘발유는 SK에너지로 지난주보다 리터당 4.1원 올라 1558.8원을 기록했다. 가장 가격이 낮은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2.5원 오른 1513.4원이다.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배럴당 63.8달러를 기록해 61.7달러였던 지난주보다 배럴당 2.1달러 올랐다.

한국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 협상 1단계 합의 및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들의 모임인 OPEC+의 감산 규모 확대 합의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ryupd01@new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