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9058 0012019121356889058 04 0401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41220000 1576241409000

38노스 “북 동창리 발사장서 트럭 포착”…미 “최악 대비”

글자크기

ICBM 시험발사 도발 가능성에

스틸웰도 “무분별한 행동” 경고

“트럼프, 북 경제 건설 돕길 바라”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했던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10m 길이의 트럭이 포착되는 등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12일(현지시간) 전했다.

구체적인 작업 목표와 내용은 파악되지 않았으나,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추가 대미 압박 행보를 준비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38노스는 전날 찍힌 위성사진을 분석해보니 수직엔진시험대 부근 저장고 옆에 길이 10m의 트럭이 보인다고 밝혔다. 크레인으로 추정되는 물체도 포착됐다. 앞서 8일 북한은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이곳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발사장은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폐기하겠다고 약속한 곳이다. 그러나 북한은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되자 미사일 발사대와 엔진시험대를 재건했다.

미국은 북한의 움직임에 잇달아 경고를 보냈다.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사진)는 “(북한의)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워싱턴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미·중관계를 주제로 연설을 한 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전날 켈리 크래프트 유엔 주재 미국대사가 “북한은 도발을 피해야 한다”고 말한 데 이어, 재차 미 당국자가 북한의 도발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경고한 것이다.

경향신문
스틸웰 차관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협력하고 경제 건설을 돕기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중국·러시아가 대북 제재에 협조하지 않을 가능성에 대해선 “북핵은 어느 나라도 바라지 않는다”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안의 긴 목록이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고 말했다.

윌리엄 번 미 합참 부참모장도 국방부 브리핑에 나와 북한에 ICBM 시험발사를 중단하겠다는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그는 “북한은 약속을 준수하길 바란다”면서 “하지만 희망은 전략이 아니며, 우리는 최선을 바라되 최악을 대비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유엔총회에서는 북한 핵 관련 결의안 3건이 잇달아 채택됐다. 이집트가 제안한 ‘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한 결의안’, 뉴질랜드와 일본이 제출한 핵실험 금지 결의안 등이다. 전날 유엔 안보리가 미국의 요구로 회의를 소집해 북한 위협을 논의하자,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 명의의 담화에서 “도끼로 제 발등을 찍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워싱턴 | 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