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8806 0432019121356888806 05 0501001 6.0.21-HOTFIX 43 SBS 0 true false true false 1576238896000 1576239726000

'비운의 에이스' 윤석민 은퇴…"팬들에게 미안한 마음"

글자크기

<앵커>

오랫동안 부상에 시달렸던 프로야구 KIA의 옛 에이스 윤석민 투수가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끝까지 응원해준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 스프링캠프 명단에 포함돼 마지막까지 부활을 노렸던 윤석민은 어깨 통증이 호전되지 않자 은퇴를 택했습니다.

[윤석민/KIA 투수 : 은퇴를 결심하기까지 상당히 오랜 시간 걸렸거든요. 제가 감독이나 코치였으면 저 같은 선수를 과연 1군에서 쓸까 이런 생각 많이 했고, 조금 현실적으로 많이 다가갔는데.]

2005년 KIA에서 데뷔한 윤석민은 2011년 선동열 이후 처음으로 투수 4관왕에 오르며 전성기를 누렸습니다.

2014년에는 미국 볼티모어와 계약했는데 이때부터 어깨 부상이 윤석민을 괴롭혔습니다.

결국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지 못한 채 이듬해인 2015년 '4년 90억 원'에 KIA로 복귀해 30세이브를 올렸지만 이후 부상을 극복하지 못하고 몸값에 걸맞은 모습을 보이지 못해 비난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윤석민은 마지막까지 응원해준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습니다.

[윤석민/KIA 투수 : 팬서비스를 잘하는 편의 선수는 아니어서 끝나고 나니까 그게 상당히 죄송스럽더라고요. 너무 과분한 사랑을 주신 건 잊지 못할 거 같습니다.]

윤석민은 당분간 휴식을 취한 뒤 구단과 협의해 진로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 박선수)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마부작침 뉴스레터' 구독자 모집 이벤트] 푸짐한 경품 증정!
▶ [2019 올해의 인물] 독자 여러분이 직접 뽑아주세요. 투표 바로가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