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8703 0722019121356888703 02 0201001 6.0.22-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6238280000 1576310772000 related

인턴 다시 해야? 서울대 전공의 110명 '유급 위기' 왜

글자크기


[앵커]

백 명이 넘는 서울대병원 전공의들이 유급을 당할 위기에 놓였습니다. 병원의 꼼수가 보건당국에 적발되면서 전공의들이 책임을 지게 된 상황이라고 하는데요.

어떤 일이 있었는지, 배양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대병원 1년 차 전공의들은 최근 뜻밖의 소식을 들었습니다.

지난해 끝낸 인턴 과정을 다시 밟아야 된다는 겁니다.

병원이 인턴 수련 규칙을 어긴 게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의사면허를 받은 수련의, 인턴들은 1년 동안 내과 등 4곳을 꼭 거쳐야 합니다.

하지만 서울대병원은 인턴들을 다른 과에서 일하게 한 뒤, 필수 과에서 수련한 걸로 인정해주겠다고 했습니다.

인력이 부족한 곳에 인턴을 배치하려고 꼼수를 쓴 겁니다.

이 때문에 지난해 인턴 180명 중 110명이 필수 과목을 배우지 못했습니다.

이들은 짧으면 2주, 길게는 6주 동안 인턴 수련을 다시 받아야 합니다.

최악의 경우 전문의 자격을 한 해 늦게 따게 될 수도 있습니다.

[서울대병원 인턴 출신 전공의 : 1개월 이상 전공의 근무를 안 하면 그 해 교육은 다시 해야… 유급을 당할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복지부는 서울대병원 인턴 수를 줄이는 징계도 내릴 계획입니다.

수련 규칙을 어긴 110명만큼 신입 인턴이 줄어들면 환자 진료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습니다.

[서울대병원 인턴 출신 전공의 : 줄어든 인원으로 (전공의들이) 예전의 일을 계속해야 하는데 진료 줄이지 않고선 제가 볼 땐 사고 나요.]

복지부는 서울대병원의 해명을 받은 뒤 이달 중 최종 처분을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배양진 기자 , 류효정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