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8308 0122019121356888308 08 0802001 6.0.21-HOTFIX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34560000 1576476257000

중소기업 힘모아 베트남 스마트시티 구축 나선다

글자크기
전자신문

국내 중소기업이 힘을 모아 베트남 스마트시티 건설에 나선다.(왼쪽부터) 이영규 울산정보산업협회 회장, 이봉승 한국주얼리산업연합회 회장, 김명화 아시아유니콘스 회장. 권오금 한국 차양산업협회 회장, 채혁 한국산업로공업협동조합 이사장, 김정용 한국소프트웨어개발업협동조합 이사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중소기업이 힘을 모아 베트남 스마트시티 건설에 나선다.

아시아유니콘스(대표 도현우)는 13일 서울 양재동 매헌 윤봉길의사 기념관에서 베트남 스마트시티 구축 계획을 발표하고 현장에서 ICT 기업 및 기관과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들은 베트남 스마트시티 구축 관련 기술을 상호협력하고 투자 유치와 현지 진출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

이번 협약식은 아시아유니콘스 주관 하에 한국소프트웨어개발업협동조합, 울산정보산업협회, 한국산업로공업협동조합, 한국주얼리산업연합회, 한국차양산업협회 등 6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서면 축사에서 “베트남은 한국 중소기업에게 가장 중요한 시장”이라면서 “중소벤처기업부 차원에서 한·베트남간 활발한 교류와 기술 협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응우옌 부뚜 주한 베트남 대사는 “한국과 베트남간 전략 협력 파트너 관계는 모든 분야에서 발전하고 있다”면서 “오늘 이 행사가 양국 경제 협력과 인적 교류를 강화시키고 양국간 관계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스마트시티 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방한한 베트남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정상회담에서도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 이 자리에서 문대통령은 “한·베트남 스마트시티 협력 센터를 설립해 양국 공동의 마스터플랜을 만들자”고 밝힌 바 있다.

한국소프트웨어개발업협동조합 이사장이자 스타크로 프로젝트를 총괄하고있는 김정용 KBIDC 대표는 환영사에서 “블록체인을 활용한 베트남 공유경제 실현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유니콘스는 지난 7월 베트남 SOC 전문 투자개발사 IMP그룹과 한·베트남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최근에는 베트남 하노이에 VEEV를 설립하고 현지 기업과 다양한 제휴를 통해 스마트시티 건설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