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7693 0012019121356887693 01 0101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30420000 1576232529000 related

우리공화당, 국회 강제 진입하려다 경찰에 막혀

글자크기
우리공화당이 13일 기습적으로 국회 진입을 시도해 소란을 빚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와 당원·지지자들은 이날 국회 인근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반대 시위를 벌이다가 오후 6시15분쯤 국회의사당 본관 진입을 시도했다.

경찰과 국회 방호직원들이 이를 제지하면서 충돌했고, 우리공화당은 의사당 안으로 들어가는 데는 실패했다.

이들은 ‘문재인 좌파독재정권 퇴진’, ‘안돼요! 연동형 비례대표제’, ‘좌파독재=공수처 악법 저지’ 등 손팻말을 든 채 의사당 앞에서 농성하며 “국회 해산” 등 구호를 외쳤다. 일부는 국회 출입문에 물건을 던졌다.



경향신문

13일 오후 우리공화당원들이 국회해산을 요구하며 국회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남설 기자 nsheo@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