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2172 0172019121356882172 08 0801001 6.0.22-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16140000 1576217597000

독일 딜리버리, ‘배민’까지 인수…아시아 석권 목표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가 '요기요'와 '배달통'에 이어 '배달의민족(배민)'까지 인수한다. 국내 온라인 배달 앱 시장을 장악하고 이를 발판으로 아시아 시장도 석권하겠다는 목표다. DH는 유럽과 중남미, 중동 등 전 세계 40여개국에서 온라인 음식배달 서비스를 운영 중인 글로벌 선두 업체다.

13일 DH와 배민 운영사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은 글로벌 진출을 위한 파트너십 협약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에 50대50 지분으로 합작회사(JV) '우아DH아시아'를 설립한다.

우아한형제들이 내세운 것은 '글로벌 진출 파트너십 협약'이지만 사실 기업 인수합병(M&A)이다. 현재 우아한형제들에는 힐하우스캐피탈, 알토스벤처스, 골드만삭스, 세쿼이아캐피탈차이나, 싱가포르투자청(GIC) 등이 주요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DH는 우아한형제들의 기업가치를 40억달러(약4조7500억원)로 평가했다. 국내 인터넷 기업의 M&A 역사상 최대 규모다. 국내외 투자자 지분 87%는 인수하고 김봉진 대표 등 우아한형제들 경영진이 보유한 지분 13%는 추후 DH 본사 지분으로 전환한다. 김 대표는 DH 경영진 가운데 개인 최대 주주가 되며 DH 본사에 구성된 3인 글로벌 자문위원회의 멤버가 된다.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봉진 대표는 신설법인 우아DH아시아 회장(Chairman)을 맡아 배달의민족이 진출한 베트남 사업은 물론 DH가 진출한 아시아 11개국의 사업 전반을 경영한다. DH는 현재 대만, 라오스, 말레이시아, 방글라데시, 싱가포르, 태국, 파키스탄, 필리핀, 홍콩 등에서 배달 사업을 실시 중이다.

우아한형제들은 향후 아시아 시장에서 신규로 진출하는 배달앱 서비스에서 '배달의민족' 또는 '배민' 명칭을 사용할 수 있다.

딜리버리히어로 측은 '아시아 시장은 배달앱 성장 가능성이 가장 큰 지역'이라며 '경쟁이 치열한 한국 시장에서 업계 1위라는 성공을 이룬 김봉진 대표가 아시아 전역에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DH와 우아한형제들은 배민과 요기요, 배달통의 경쟁 체제를 현재 상태로 유지하면서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는 서비스로 각각 발전시킬 계획이다. 독자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앞으로 배민 국내 경영은 최고기술책임자(CTO)인 김범준 부사장이 맡는다. 김 부사장은 주총 등을 거쳐 내년 초 CEO에 취임할 예정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대형 IT플랫폼들의 도전에 맞서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배민의 경영철학을 실현하기 위한 선택'이라며 '배달앱 업계가 서비스 품질 경쟁에 나서면 장기적으로 소비자, 음식점주, 라이더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