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1476 0012019121356881476 01 0101001 6.0.2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16260000 1576216331000 related

안철수 측 “새보수당에 안간다···당명에도 전혀 관심 없어”

글자크기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 측이 13일 당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추진하는 신당 ‘새로운보수당’에 불참 의사를 분명히 했다.

안 전 대표 측 김도식 비서실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변혁 신당과 관련해선 안 전 대표가 이미 참여할 여건이 안 된다고 분명히 불참 의사를 밝혔기 때문에 당명을 무엇으로 하던지 저희는 전혀 관심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당내 혁신을 이루기 위해 변혁이란 이름으로 함께 활동했던 분들이었기 때문에 잘 되길 기원드릴 뿐”이라며 “변혁 활동 이후 해법을 달리하는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은 별도의 모임을 갖고 논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전 비서실장은 새보수당의 하태경 창당준비위원장이 8일 개최된 중앙당 발기인 대회에서 안 전 대표가 이달 중 신당 합류에 대한 메시지를 낼 것이라고 언급하자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김 전 비서실장은 “일부 언론에서 보도됐던 안 전 대표가 변혁 신당에 12월 합류할 예정이라는 기사는 사실과 다르다”며 “안 전 대표는 현재 해외 현지 연구활동에 전념하고 있기 때문에 신당에 참여할 의사를 밝힌 적도 없고 그럴 여건도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

경향신문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대표 /권호욱 선임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