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80797 0242019121356880797 03 0304001 6.0.2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15029000 1576215069000 related

백종원 요청에 정용진이 산 '못난이 감자' 불티…"상생 멋있다"

글자크기
이데일리

전국 이마트에 진열된 ‘못난이 감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외식 사업가 백종원의 요청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구매한 ‘못난이 감자’가 불티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만남의 광장’ 방송 후 ‘못난이 감자’는 전국 이마트 매장과 신세계 그룹 온라인 쇼핑몰인 쓱닷컴에서 판매되고 있다. ‘백종원X정용진’ 감자로 화제가 되면서, 전날부터 오늘(13일)까지 ‘못난이 감자’는 쓱닷컴 내 ‘급상승 검색어’ 1위를 종일 차지하고 있다.

또 오후 1시 기준, 현재 많이 판매된 상품인 ‘급상승 주문상품’ 신선식품 6위와 8위 모두를 ‘못난이 감자’가 차지했다. ‘못난이 감자’는 특대 사이즈 10kg이 1만2000원, 900g에 780원에 판매되고 있다.

이데일리

‘못난이 감자’가 이마트그룹이 운영하는 ‘쓱닷컴’ 급상승 검색어 1위에 13일 내내 오르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못난이 감자’는 이전까지 이마트 매장에서 판매하지 않던 상품이다. 쇼핑몰에서도 감자는 특별히 눈에 띄는 품목이 아니다. 그러나 농가를 돕는다는 목적으로 백종원과 정용진이 의기투합한 점이 화제가 되면서 구매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관련 소식에 누리꾼들은 “정용진, 백종원 둘 다 멋있다. 나도 사러 가야겠다.”, “홍보든 마케팅이든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건 보기 좋다.”, “벌고 베풀고 광고하고 나누고. 서로 윈윈 아닌가!”, “재밌는데 오랜만에 이마트 가봐야 겠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데일리

‘맛남의 광장’에서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감자 구매를 요청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SBS ‘맛남의 광장’에서 정용진은 백종원의 SOS에 화답해 감자를 대량으로 구매한다. 백종원은 한 농가에 가득 쌓인 감자의 판로로 마트를 생각했고, 친분이 있는 정용진에게 전화를 걸어 방법을 모색했다.

정용진은 “한번 힘써보겠다”며 “어떻게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값 받고 팔 수 있을지 노력해 보겠다”며 흔쾌히 감자 30톤(t)을 사들였다. 이어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뭐”라는 발언으로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