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9119 0562019121356879119 01 0101001 6.0.21-HOTFIX 56 세계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6211167000 1576211188000 related

文대통령 “특권의 정치·경제적 불평등 겸허히 돌아봐야 할 때”

글자크기

3·1운동 기념사업추진위 초청 오찬서 밝혀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오전 전북 전주시 농수산대학교에서 열린 ‘농정틀 전환을 위한 2019 타운홀미팅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3·1 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 흐른 지금, 또 다른 특권의 정치가 이어지고 번영 속의 심각한 경제적 불평등이 신분과 차별을 만들고 있지 않은지 겸허히 되돌아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를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3·1 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는 대한민국의 뿌리이기 때문”이라며 “평범한 사람들이 태극기들 들고 독립 만세를 외쳤고, 이름도 없는 보통 사람들이 나라를 지키고자 나섰다”면서 “왕조의 백성이 민주공화국의 국민으로 거듭난 순간”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임시헌장 제1조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제로 함’이라고 천명했고, 제3조에 ‘대한민국의 인민은 남녀, 빈부 및 계급 없이 일체 평등으로 함’이라고 명시했다”며 “100년이 흐른 지금 우리는 민주공화제를 진정으로 구현하고, ‘일체의 평등’을 온전히 이루고 있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면서 특권의 정치와 경제적 불평등을 스스로 되돌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반성 위에서 본다면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의 길도 명확하다”며 “함께 이룬 만큼 함께 잘 사는 것이고, 공정과 자유, 평등을 바탕으로 함께 번영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또 “100년 전 그날(3·1 운동) 함께 했기에 용기를 낼 수 있었다”면서 “‘함께 잘 사는 나라’, ‘평화의 한반도’ 또한 함께 해야만 이룰 수 있는 우리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얼마 전 발표된 ‘2019년 한국인의 의식·가치관 조사’에 따르면 국민 100명 중 84명이 우리 역사와 한국인임을 자랑스러워하고 있다고 한다”며 “2016년 조사보다 8%(p) 높아진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를 정확히 아는 것이 자긍심의 바탕”이라며 “3·1 운동의 정신 속에서 분단과 전쟁, 가난과 독재를 이겨내고 당당한 자주독립 국가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새로운 100년 미래 세대들이 3·1 운동의 유산을 가슴에 품고 당당한 주역이 될 수 있도록 독립운동의 역사를 기리고 알리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하기도 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계봉우 지사와 황운정 지사의 유해를 카자흐스탄에서 한국으로 봉환한 일, 중국 충칭 광복군 총사령부를 복원한 일 등을 거론하며 “뒤늦게나마 국가가 마땅히 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상룡 선생 기념관 건립과 임청각 복원도 2025년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임시정부기념관은 2021년 완공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