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8291 0032019121356878291 01 0106005 6.0.21-HOTFIX 3 연합뉴스 56427063 false true true false 1576207365000 1576207373000 related

F-35A 전력화행사 비공개로…'로키' 지적에 "이미 홍보 충분해"

글자크기

17일 청주기지서 공군참모총장 주관 행사…"F-35A 고도의 보안성 요구"

연합뉴스

北ICBM 타격하는 F-35A…공군 홍보영상 눈길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공군이 전략무기로 운용할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A의 전력화 행사를 17일 청주 공군기지에서 비공개로 진행한다.

공군 관계자는 13일 "올해 인수 예정된 F-35A가 국내 도착을 완료했다"며 "최소한 작전 수행 능력이 갖춰짐에 따라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전력화 행사를 17일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성공적 전력화 과정에 기여한 관련 요원들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공군 군내 행사로 실시된다"고 밝혔다.

전력화 행사가 비공개로 진행되는 것을 두고 일각에서는 북한의 반발을 의식해 '로키'(low-key) 모드를 취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북한이 F-35A 도입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온 만큼 정부가 북한을 최대한 자극하지 않으려 한다는 해석이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F-35A가 공개된 국군의 날 행사와 관련해 "F-35A의 비행 모습까지 공개하며 허세를 부려댔다"며 "공공연한 위협이며 고의적인 도발"이라고 보도했다.

공군은 "이미 국군의날 행사와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등을 통해 F-35A의 대외 공개나 홍보는 충분히 이뤄졌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가 전략 자산이며 고도의 보안성을 요구하는 F-35A의 특성을 고려해 향후에도 대외공개나 홍보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실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력화 행사는 새로운 무기가 작전 배치 절차에 돌입한다는 군사적 의미와 대국민보고 성격을 담고 있다. 공개 행사를 통해 대국민 보고가 이뤄졌다고 공군이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올해 10월 1일 제71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을 통해 F-35A를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했다.

공군은 최근 F-35A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화성-14형을 가상 타격하는 모습이 담긴 홍보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F-35A는 지난 3월 말 2대가 한국에 처음 도착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모두 13대가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공군은 보안이라며 도입된 F-35A 수를 공개하지 않았다.

F-35A 스텔스 전투기는 5세대 전투기로 분류된다. 항공기에 탑재된 모든 센서의 정보가 하나로 융합 처리돼 조종사에게 최상의 정보를 제공한다.

스텔스 성능과 전자전 능력 등 통합항전시스템을 갖췄다. 최대 속도는 마하 1.6이며, 항속거리는 2천222㎞에 달한다. 실용상승고도는 1만5천240m이며, 전투행동반경은 1천93㎞다.

최대 3만822㎏의 무장을 적재할 수 있다. AIM-9X 공대공 미사일과 GBU-12 공대지 정밀유도폭탄을 탑재할 수 있다.

북한 전 지역과 한반도 일부 주변 지역을 감시할 수 있는 고고도 무인정찰기(HUAS) 글로벌호크도 이달 안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해 첩보 위성급 무인정찰기로 불리는 글로벌호크는 한번 이륙 때 최대 체공 시간이 약 30시간에 달한다. 시속 629㎞로 비행하고 최대 항속거리는 2만2천779㎞에 이른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