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8288 1092019121356878288 01 0101001 6.0.2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76206821000 1576207352000 related

‘12.12’ 쿠데타 40년…전두환, 강남서 기념 오찬

글자크기

[앵커]

어제는 전두환 씨가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날, 전 씨와 당시 군사반란의 주역들이 모여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강나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고급 중식당.

머리가 희끗한 노년 부부들이 식사를 즐깁니다.

고급 음식들이 들어오는데,

["불도장 더 준비해 드려도 될지 여쭤보려고 왔습니다."]

한가운데 회색 정장을 입은 사람, 바로 전두환 씨입니다.

여전히, 전 씨를 '각하'라고 부르는 사람들.

["영부인께서 무슨 말씀을 쭉 하시면은 각하께서 '임자가 뭘 알어, 내가 얘기할게'."]

12.12 군사반란 주역이자 5.18 민주항쟁 당시 특전사령관이던 정호용, 3공수여단장이던 최세창 씨 등입니다.

40년 전 그날처럼 준비된 와인, 전 씨와 참석자들 사이에 즐거운 대화가 계속됩니다.

["그분한테 제일 사랑을 받을 때가 제일 꾸지람을 들을 때예요."]

12.12 군사반란 40년, 영상을 촬영한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적절한 자리인지 물었지만,

[임한솔/정의당 부대표 : "근신하고 자중하셔야 될 날에 이렇게 축하 기념회를…."]

동석자가 입을 틀어막습니다.

그러는 사이 전두환 씨는 아무런 대답 없이 황급히 자리를 떴습니다.

식사는 여러 차례 건배사가 오가는 밝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고, 임 부대표는 전했습니다.

전 씨의 목소리가 가장 크게 들렸다고도 했습니다.

[임한솔/정의당 부대표 : "20만 원 상당의 고급 코스 요리를 즐기며, 와인 잔을 부딪치며 40년 전 오늘을 축하하는 모습을 제가 직접 옆에서 지켜보고 왔습니다."]

전두환 씨는 지난달 강원도 골프장에서 정정한 모습으로 골프를 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전 씨 측은 이번 모임은 단순 친목 모임이고, 어제로 잡혔던 건 일정상 우연히 정해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나루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나루 기자 (nar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