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7467 0032019121356877467 03 0302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04884000 1576204944000 related

차기회장 면접 앞둔 조용병 "기본에서 다시 출발하겠다"(종합)

글자크기

위성호 전 은행장 "어떤 위기가 와도 지속가능한 기업 만들겠다"

신한금융 회추위, 조 회장 등 5명 대상 면접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김연숙 기자 = 신한금융그룹 차기 회장 후보들이 13일 면접을 앞두고 각자의 포부를 밝혔다.

연합뉴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신한금융 제공]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3년간 회장을 하면서 많은 경험을 했지만, 원점에서 준비해서 위원들에게 잘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한금융 지배구조 및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이날 오전 조 회장을 비롯해 차기 회장 최종후보군(쇼트리스트)에 오른 5명을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한다.

조 회장은 '원점으로 돌아간다'는 의미를 묻는 말에 "상황이 복잡하고 불확실성이 많기 때문에 기본에서 다시 출발해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회장의 강력한 경쟁 상대인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은 은행장 퇴임 후 9개월 만에 본사를 찾아 "어떤 위기가 와도 지속가능한 기업이 됐으면 좋겠다는 관점에서 (면접 위원들에게)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위 전 은행장은 면접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신한 문화와 관련해 "디지털 환경에 맞춰 재점검해 볼 때가 됐다는 말씀을 (위원들에게) 드렸다"고도 했다.

위 전 은행장은 결과에 당연히 승복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좋지 않은 결과가 나오더라도 기회가 오면 신한금융에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신한카드 제공]



첫 번째 면접 대상인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신한그룹의 꿈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됐다"며 "(면접을) 준비하면서 34년간 신한에서 어떤 생활을 해 왔는지, 또 앞으로 그룹 발전을 위해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많이 고민했다"고 밝혔다.

임 사장은 면접 후 기자들과 만나 '결과에 승복하겠냐'는 물음에 "당연하다"고 답했다. 그는 "공원의 벤치는 누구의 것인가? 만인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준비는 하되 자리가 비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세 번째 면접자인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1년 동안 은행을 경영하면서 느꼈던 것들, 그러면서 나름대로 구상했던 신한이 가야 할 방향에 대해 말하겠다"고 밝혔다.

진 행장은 "중도 사퇴는 없다"고 잘라 말하면서 "결과에 당연히 승복하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진옥동 신한은행장
[신한은행 제공]



민정기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은 면접에서 리스크와 이익을 어떻게 조화시켜 그룹이 안정적인 성장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문제를 중점적으로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