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7106 0562019121356877106 04 0403003 6.0.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04360000 1576204384000

스틸웰 “北,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은 안 돼”

글자크기

‘북한의 도발 가능성…북한이 더는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을 해선 안 된다’

세계일보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2일(현지시간) 북한의 도발 가능성과 관련해 북한이 더는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을 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미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미중 양자 관계와 관련한 연설 후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시험 우려와 전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서 미측이 제재 가능성을 언급하면서도 '유연할 준비'가 돼 있다고 한 것과 관련해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북한의 위협과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017년 1월 취임해 대북 관여 정책을 편 이후 북한의 유감스러운 행동이 현저히 떨어진 것을 봐왔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협력하고 경제 건설을 돕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는 “그러나 또한 우리는 더이상 이런 유감스럽고 무분별한 행동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도 상기시킨다”며 “그것은 변하지 않았고, 그 입장은 똑같다”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 제재에 반대할 경우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를 묻자 북한핵은 어느 나라도 진정 바라지 않는 것이라며 “긴 목록의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이 그걸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주제와 관련, 이는 미국이 아닌 유엔에 대한 질문이라면서 “이것(결의안)은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해 5개 상임이사국이 이 문제를 어떻게 다룰지에 관해 합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북한에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대로 그들의 번영과 평화, 나머지 모든 것을 돕기 위한 또다른 길을 보여줄 기회를 갖고 있다”며 “그래서 나는 그 질문에 대해 유엔을 가리킬 것”이라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한국이 중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를 배치한 것에 찬사를 보내며 큰 경제적 비용과 다른 압력에도 불구하고 한국 정부는 올바른 일을 했다고 평가하면서 “다른 나라들이 살펴봐야 할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기조연설에서 미중 관계를 언급하는 과정에서 여타 국가에 대한 중국의 군사기술 보급과 관련, 중국이 핵과 미사일 기술을 북한과 파키스탄, 이란 등으로 확산시켰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앞서 북한이 미국의 요구로 지난 11일(현지시간)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 반발하면서 앞으로 강경한 노선을 택할 것임을 시사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 12일 발표한 담화에서 “미국은 이번 회의 소집을 계기로 도끼로 제 발등을 찍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짓을 하였으며, 우리로 하여금 어느 길을 택할 것인가에 대한 명백한 결심을 내리게 하는 데 결정적인 도움을 주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북한이 미국에 ‘새 계산법’을 가져오라고 요구한 연말 시한을 목전에 두고 기 싸움을 벌이는 가운데 미국 주도로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 이같은 입장을 보임에 따라 내년부터 ‘새로운 강경한 길’을 선택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북한은 또 이번 담화를 당국자 개인이 아닌 외무성 대변인 담화라는 비교적 수위 높은 형식을 취함으로써 안보리 회의에 대한 강한 불만을 곁들였다.

대변인은 “연말 시한부가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는 속에 미국이 우리에 대한 도발 수위를 계속 높이고 있다”며 “미 국무장관 폼페이오가 유엔 제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떠벌린 데 이어 미국은 안보리 공개회의라는 것을 벌여놓고 우리의 자위적인 무장 현대화 조치들을 걸고 드는 적대적 도발 행위를 또다시 감행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과 같이 예민한 때에 미국이 우리 문제를 논의하는 안보리 공개회의를 주도하면서 대조선 압박 분위기를 고취한 데 대하여 절대로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설사 대화를 한다고 해도 미국이 우리에게 내놓을 것이 없다는 것은 너무도 자명하다”면서 “우리는 더이상 잃을 것이 없으며 미국이 선택하는 그 어떤 것에도 상응한 대응을 해줄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