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4934 0032019121356874934 01 0107001 6.0.21-HOTFIX 3 연합뉴스 52041027 false true true false 1576200712000 1576202342000 related

'노 재팬' 충격파에 놀란 日정부, 추경으로 쓰시마 지원

글자크기

아베 외교정책에 대한 불만·선거 영향 예방 조치

연합뉴스

쓰시마의 단체여행객 버스 주차장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한국인이 벌이는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의 영향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쓰시마(對馬) 지원을 염두에 둔 추경예산 편성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인 여행객이 급감한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시가 중앙 정부에 지원을 요청한 가운데 일본 정부는 지역 경제가 겪는 어려움을 극복하도록 여행객 유치 사업비를 2019 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 추경 예산안에 반영한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관광청은 외국인 여행객 확보를 추진하고, 일본 내각부는 일본인 국내 여행객을 늘려 한국인 여행객의 공백을 메꾸겠다는 계획이다.

일본 관광청과 내각부는 이를 위해 각각 2억5천만∼3억엔(약 27억∼32억원)을 예산에 반영한다.

일본 측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외국어 안내문이나 교통 시스템 등 여행객을 수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정비하고 지역 관광자원 발굴에도 나선다.

또 어떤 국가·지역 혹은 어떤 계층을 상대로 홍보해야 여행객을 확보할 수 있을지 전략도 수립한다.

연합뉴스

쓰시마의 한 쇼핑몰에 걸린 한국어 환영 문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추경 예산으로 사실상 쓰시마 지원에 나선 것은 이 지역 경제가 한국인 여행객에 크게 의존하고 있고 여행 거부 운동에 따른 충격이 그만큼 큰 것으로 분석된다.

쓰시마가 일본 전체 경제에서 차지하는 규모는 크지 않다.

하지만 일본 여행 거부 운동의 충격이 이어지면 현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외교 정책에 대한 불만이 커지거나 선거 등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정부 예산으로 급한 불을 끄겠다는 구상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지난달 쓰시마를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은 1년 전보다 약 90% 감소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