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4304 0092019121356874304 04 0402001 6.0.2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9765000 1576199778000

전 美국방차관보 "2차 한국전쟁 가능성 높아져…굉장히 위험"

글자크기

"北, ICBM·핵실험 반복했던 2017년 상태 돌아가면 트럼프 군사공격 가능성"

뉴시스

[서울=뉴시스]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양덕온천문화휴양지 준공식에7일 참석했다"고 지난 8일 보도했다. 2019.12.08. (사진=조선중앙TV 캡처)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정치학자이자 빌 클린턴 미국 행정부 시절 국방 차관보를 지낸 그레이엄 앨리슨 미국 하버드대 교수가 미국과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관련 "2차 한국전쟁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앨리슨 교수는 지난 12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제1차 일본아카데메이아 도쿄회의에 참석해 북미 정세와 관련 "굉장히 위험한 전개"라고 지적했다고 산케이 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그는 연말을 기한으로 미국 측에 제재 완화 등 양보를 압박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앞으로 수주 이내 어떠한 방침을 발표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북한이 미국 본토를 위협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핵실험을 반복했던 2017년 11월 이전 상태로 복귀할 경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사일 발사대 파괴 등 군사공격을 명령할 용의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2차 한국전쟁'이 벌어질 확률이 "50%이상은 아니지만 꽤 큰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과거 1950∼1953년 한국전쟁과 달리 2차 한국전쟁에서는 북한이 일본을 공격하는 선택지도 있다면서 "일본이나 중국도 (전쟁을 피하기 위해)지금 당장 해야할 일이 있다"고 촉구했다.

이날 앨리슨 교수와 도쿄회의에 함께 참석한 프랑스 경제학자 자크 아탈리도 "북한은 내년 큰 문제가 될 것"이라며 "끝없이 하고 싶은 것을 (다)하게 하면 핵 불확산은 끝이다"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