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3668 0592019121356873668 08 0801001 6.0.21-HOTFIX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8744000 1576198770000

화웨이, 中 온라인 폰 시장 46% 점유

글자크기

화웨이+아너 점유율 확대...샤오미는 감소

(지디넷코리아=유효정 기자)중국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휴대전화 두 대 중 한 대는 화웨이 제품이라고 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 온라인 휴대전화 시장은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12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중국 3분기 휴대전화 온라인 시장 데이터를 집계하고 전체 (온라인+오프라인) 휴대전화 시장의 27%가 온라인에서 유통됐다고 밝혔다. 이 비율은 1분기 24%에서 3%P 오른 수치다. 3분의 1 가량의 중국 휴대전화 구매자가 온라인에서 제품을 구매했다는 의미다.

온라인 시장의 중국 주요 스마트폰 브랜드 쏠림 현상은 심화하고 있다. 화웨이와 서브 브랜드 아너(HONOR), 샤오미, 비보(vivo), 애플, 오포(OPPO)의 총합 시장 점유율은 84%에 달해 1분기의 79%에서 5%P나 늘었다. 팔리는 브랜드만 팔리는 '부익부 빈익빈' 경향이 강해진 셈이다.

브랜드별로 보면 화웨이와 화웨이의 서브 브랜드 아너가 각각 26%, 20%를 차지해 화웨이의 점유율이 도합 46%를 차지했다.

지디넷코리아

중국 3분기 휴대전화 온라인 시장 점유율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샤오미, 비보, 애플, 오포의 점유율을 모두 더한 38%를 넘어설 정도의 압도적인 비율이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화웨이의 유통채널 다각화 효과가 눈에 띄며 아너 시리즈가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온라인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봤다.

샤오미는 내리막을 걸었다.

3분기 온라인 시장 점유율이 14%로 연초 20% 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화웨이의 서브 브랜드 아너가 몸집을 키울수록 샤오미의 파이가 줄어드는 양상이다.

비보는 10%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애플은 9%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오프라인을 주요 유통 채널로 삼고 있는 오포(서브 브랜드 리얼미 제외의 경우 3분기 온라인 시장 점유율이 5%에 불과했다.

유효정 기자(hjyoo@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