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3636 0362019121356873636 03 0301001 6.0.26-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8500000 1576216398000 related

“못난이 감자, 힘써보겠다” 백종원과 약속 지킨 정용진

글자크기
한국일보

맛은 일반 감자와 다르지 않지만 동그랗지 않은 모양으로 상품성이 떨어져 팔리지 않은 ‘못난이 감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요리연구가 백종원씨와의 약속을 지켰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갑자기 화제가 된 이른바 ‘못난이 감자’를 농가에서 구매해 매장에서 판매한다.

이는 정용진 부회장이 백종원씨와 한 약속 때문이다.

12일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백종원씨는 강원도에 있는 감자 농가를 찾았다.

이 프로그램은 사람들이 잘 모르거나 혹은 알아도 소비가 잘 되지 않는 지역 농산물 등을 활용해 새로운 메뉴를 개발해 휴게소ㆍ공항 등 유동 인구가 많은 곳에서 판매하는 내용이다. 이날 방송 소재는 감자였다. 맛은 일반 감자와 다르지 않지만 동그랗지 않은 모양으로 상품성이 떨어져 팔리지 않는 ‘못난이 감자’를 다뤘다.

농민들이 ‘못난이 감자’가 폐기 위기에 놓였다고 호소하자 백종원씨는 정용진 부회장에게 전화해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판매를 부탁했다.

이에 정용진 부회장은 “제가 한번 힘써보겠다”며 “어떻게 고객들한테 잘 알려서 제값 받고 팔 수 있을지 노력해 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 팔리면 제가 다 먹죠, 뭐~”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는 ‘정용진’이 상위권에 오르는 등 화제가 됐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