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3288 0102019121356873288 01 0101001 6.0.21-HOTFIX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7837000 1576197967000 related

38노스 “北서해발사장에서 10m 트럭·크레인 추정 물체 포착”

글자크기
서울신문

거리로켓 ‘은하 3호’가 설치된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 미사일발사장 앞에 2012년 4월 북한군 병사가 서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10m 길이 ‘트럭’과 ‘크레인’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포착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북한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위성 발사 등 대미압박 활동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움직임이다.

38노스는 11일 촬영된 새 상업위성사진을 토대로 수직엔진시험대 인근의 연료·산화제 저장고 옆에 길이 10m의 트럭이 보인다고 밝혔다. 38노스는 크레인으로 추정되는 물체도 인근에서 포착됐지만, 해상도가 낮아 분명한 평가는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엔진시험대 서쪽의 관측시설에서도 차량 1대가 보였다고 전했다.

다만 38노스는 트럭과 차량 등의 구체적 활동과 목적이 무엇인지에 대한 분석은 내놓지 않았다. 북한은 지난 8일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미국의 태도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공개적으로 ICBM이나 위성 발사를 준비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서해발사장은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폐기를 약속한 곳이기도 하다. 북한은 같은 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서해발사장의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관련국 전문가 참관하에 영구 폐기하는 데 합의하기도 했다.

38노스는 전날 북한이 폐쇄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차량과 사람이 다닌 자국이 관찰됐다고 밝혀 위기감은 더욱 고조되고 있다. 풍계리 핵실험장은 북한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직전인 지난해 5월 폐기한 곳이다.
서울신문

북한이 지난 8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미국의 핵 비확산 전문가인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책임자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9일 로켓엔진시험 가능성을 제기했다. 2019.12.9 제프리 루이스 소장 트위터 캡쳐


북한은 당시 한국과 미국 등 5개국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핵실험장 2·3·4번 갱도와 막사, 단야장(금속을 불에 달구어 버리는 작업을 하는 자리), 관측소, 생활건물 본부 등을 연쇄 폭파하는 방식으로 핵실험장 폐기를 진행했다.

그러나 38노스는 당시 폭파가 ‘쇼’에 불과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는 주장을 계속 제기해왔다. 38노스는 지난해 12월 풍계리 핵실험장 남쪽 지원 구역 내 현장에서 20여명의 인력이 발견됐을 뿐 아니라 도로가 잘 유지되고 있고 실험 구역으로 이어지는 도로에 차량이 지나간 흔적도 선명했다고 주장했다.

북한 서해발사장에서는 지난 2월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얼마되지 않아 미사일 발사대와 엔진시험대가 빠른 속도로 재건되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북한이 회담 결렬에 대한 불만을 표시한 것이라는 분석까지 나왔지만 실제 무력시위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