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2838 0512019121356872838 01 0103001 6.0.21-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7090000 1576198922000 related

심재철 "문희상, 의장직 사퇴하고 민주당 복당해야"

글자크기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19.12.1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형진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문희상 국회의장은 의장직을 사퇴하고 더불민주당으로 복당해 세습정치에 올인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의장이 512조원 국가 예산을 날치기로 처리한 이유가 명확해졌다"며 "문 의장의 모든 불법 행위는 지역구를 아들에게 세습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일반적인 시선"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 의장의 아들은 총선 출마의 뜻을 언론에 노골적으로 밝혔다"며 "입법부 수장으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지켜야 할 의장이 자기 아들의 출세를 위해 민주당의 선봉대 역할을 한다는 게 역사에 어떻게 남을지 국회 구성원으로 참 부끄럽다"고 했다.

심 원내대표는 "2012년 국회선진화법이 통과된 이후 의장이 예산안을 독단적으로 교섭단체와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본회의에 상정한 경우는 없다"며 "문 의장은 또 국회법에 명시된 예산안 수정안에 대한 한국당의 제안설명 및 토론신청도 묵살하는 등 편파적 진행으로 헌정사에 오점을 남겼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 의장이 이같은 일방적이고 편파적인 의사진행에 대해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하지 않는다면 한국당은 의장의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 원내대표는 "범여권이라는 4+1 협의체는 아무런 근거가 없는 불법 모임으로, 여기서 예산안을 심사하고 논의한 것 자체가 원천무효"라며 "더 기가막힌 것은 이같은 불법 범여권 협의체가 예산안을 모의하는 자리에서 국민세금이 2조원 넘게 추가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소부장(소재·부품·장비) 특별회계의 근거법은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발의한 법안"이라며 "하지만 (소부장 특별회계는) 아직도 국회에 계류 중"이라고 설명했다.

심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법적근거도 없이 예산부수법안보다 예산안을 먼저 처리한 비열한 국회 폭거에 대해 권한쟁의 심판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이어 "청와대와 민주당이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의 30년 지기 송철호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당선을 위해 선거 공작을 했다는 의혹이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이같은 선거공작에 대해 국민에게 명백히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