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2759 0232019121356872759 01 0106001 6.0.21-HOTFIX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6946000 1576197055000 related

'샥스핀 오찬' 즐긴 전두환·최세창 등 軍홍보용 사진 철거

글자크기

육군 부대관리훈령 개정에 따른 조치…철거 완료

최세창 前수도방위사령관 등 12·12군사반란 가담자

군사반란 40년째 되는 날인 전날 고급식당서 오찬

아시아경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지인들과 함께 골프를 치고 있다. 이 영상은 지난달 8일 서대문구 구의원인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측이 촬영해 제공한 것으로 전 전 대통령이 지인들과 함께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라운딩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등 12·12 군사반란을 주도한 군인들의 홍보용 사진이 모든 군 기관에서 철거됐다.


육군 관계자는 13일 "지난 7월 육군은 12·12 군사반란에 가담해 내란형 선고를 받은 장성 등의 홍보 및 예우 사진을 각 부대에서 모두 철거했다"고 전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4월 부대관리훈령의 '역대 지휘관 및 부서장 사진' 조항을 개정했다.


개정된 훈령에 따르면 역대지휘관이라도 내란죄·외환죄·반란죄·이적죄 등으로 형이 확정되거나 금품 및 향응 수수 또는 공금의 횡령으로 해임된 경우, 예우·홍보 목적의 사진을 게시하지 않는다.


육군은 전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 외에도 최세창 전 수도방위사령관,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 장세동 전 3공수여단장, 박희도 전 특전사령관 등 12·12 군사반란 가담자 10명의 홍보용 사진도 철거했다.


최 전 사령관과 정 전 사령관 등은 12·12 군사반란 40년째가 되는 날인 전날 전 전 대통령과 함께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에 따르면 이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샥스핀(상어지느러미 수프)이 포함된 1인당 20만원 상당의 코스 요리를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끔찍한 역사의 시작이 된 12월12일을 누가 기념할 것이라고 상상조차 했겠는가"라며 "전두환은 역사와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라고 비판했다.


육군은 이 외에도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던 이상훈·이종구 전 국방부 장관과 월북한 최덕신 전 1군단장의 사진도 부대 홍보관에서 철거했다.


다만 육군은 역사관 등 역대 지휘관들의 사진을 모아둔 곳에선 역사적 자료 보존 측면에서 사진을 철거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