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2541 0682019121356872541 04 0401001 6.0.2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4180000 1576196520000

트럼프, ‘올해의 인물’ 툰베리에 “친구랑 영화나 봐라”

글자크기
동아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미 시사주간지 타임이 ‘올해의 인물’로 스웨덴 출신의 16세 환경 운동가 그레타 툰베리를 선정한데 대해 “어처구니 없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정말 어처구니 없다. 그레타는 네 분노 조절 문제를 해결하고 친구랑 좋은 옛날 영화나 보러 가야 한다! 진정해. 그레타 진정해!”라고 적었다.

그러자 툰베리는 본인의 트위터 자기소개 글을 “분노 조절 문제를 해결 중인 10대. 현재 진정하며 친구와 좋은 옜날 영화를 보고 있음”이라고 고쳐 응수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툰베리의 ‘트윗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월 유엔총회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툰베리가 기후변화를 막기 위한 행동을 촉구했을 때도 애둘러 폄하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툰베리는 밝고 멋진 미래를 고대하는 매우 행복한 소녀 같아 보인다. 그를 보게 돼 매우 좋다!”고 트윗을 올렸다. 외신들은 이 트윗이 툰베리의 활동을 비꼰 것으로 해석했다.

이 때도 툰베리는 트위터 프로필을 “밝고 멋진 미래를 고대하는 매우 행복한 소녀”라고 고쳤다.

타임의 ‘2019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툰베리는 지난해 9월 매주 금요일, 학교 가는 대신 스웨덴 의회에서 ‘기후를 위한 학교 파업’이라는 1인 시위를 했다. 이것이 전 세계적으로 알려지면서 수백 만명의 사람들이 툰베리의 기후 보호 운동에 동참했다.

2016년 타임 올해의 인물에 선정됐던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는 최종 5인에 올랐다가 떨어졌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