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2397 0012019121356872397 03 0301001 6.0.21-HOTFIX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196040000 1576196166000 related

환율·반도체 하락에 수출물가 3개월째 ‘뚝’

글자크기
경향신문

올해 11월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1.8% 떨어졌다. 수출입 화물 처리하는 부산항.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11월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1.8% 내렸다. 작년 동월 대비로는 6.2% 떨어졌다. 원달러 환율이 10월 평균 달러당 1184.13원에서 11월 1167.45원으로 16.68원 떨어진 점이 수출물가 하락에 영향을 끼쳤다. 환율이 내리면 달러화로는 같은 값이라도 원화로 환산한 가격은 내리기 때문이다.

13일 한국은행은 이 같은 내용의 11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발표했다. 반도체 부진 속 컴퓨터와 전자 및 광학기기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1.7% 하락한 점도 전체 수출물가 내림세에 영향을 미쳤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가운데 수출 주력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1.7%, 작년 동기 대비 49.5% 각각 내렸다.

해외 주요국에서 수요가 둔화한 탓에 석탄 및 석유제품(-2.7%), 화학제품(-2.3%)도 하락했다. 한은은 “화학제품은 대부분 미국, 중국으로 수출하는데 무역분쟁에 이들 국가에서 수요가 줄며 수출물가가 내렸다”고 설명했다. 환율 영향을 뺀 계약통화 기준으로 봐도 11월 수출가격은 전월 대비 0.5%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물가는 국제유가가 소폭 올랐음에도 원달러 환율이 내리면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11월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1.0%, 작년 동월 대비 2.1% 각각 내렸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 수입가격은 2.2%, 화학제품은 1.7%,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는 1.2% 각각 떨어졌다. 환율 영향을 제외하면 수입물가는 0.4% 올랐다. 작년 동월 대비로는 5.1% 하락했다.

김은성 기자 k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