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1664 1052019121356871664 05 0507003 6.0.22-RELEASE 105 엠스플뉴스 51293293 true true false false 1576194652000 1576198842000

내야 강화한 에인절스, 류현진에게 손 내미나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류현진(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FA 야수 최대어 앤서니 렌던을 품에 안은 LA 에인절스. 이제 강해진 내야를 바탕으로 선발진 보강을 노린다. 그리고 그 대상에는 류현진이 있다.

미국 '디 애슬레틱'의 켄 로젠탈은 12월 13일(이하 한국시간) "렌던과 안드렐톤 시몬스로 왼쪽 내야진을 채운 에인절스는 땅볼유도를 잘하는 좌완투수가 끌릴 것이다"며 그 대상으로 류현진과 댈러스 카이클을 꼽았다.

류현진은 주 무기인 체인지업을 이용해 땅볼을 유도하는 투수다. 2019년 류현진의 땅볼 타구 비율은 리그 평균(42.9%)보다 높은 50.4%를 기록했다. 렌던의 영입으로 내야를 강화한 에인절스는 이를 토대로 류현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류현진 개인에게도 에인절스 이적이 나쁘지 않다. 전 소속팀 LA 다저스의 3루수 저스틴 터너의 DRS는 -7이었다. 렌던은 2019년 DRS 2를 기록했다. 우위에 있는 수치다. 메이저리그 최고 수비를 자랑하는 유격수 시몬스의 존재 역시 류현진에게는 도움이 될 것이다.

한편 현재 류현진을 주목하고 있는 구단은 에인절스 외에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현진에겐 호재? FA 투수 몸값 천정부지!
▶모비스-KCC 2:4 트레이드와 팬서비스 논란에 대해...
▶'웰컴 투 KBO' KIA 새 외인, 드류 가뇽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